Quantcast

[이슈] 아프리카TV BJ케이, 방송 잠정 중단 소식에 과거 성희롱 발언 재조명…네티즌 “그냥 돌아오지 마라”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0.17 17: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아프리카TV BJ케이(K, 본명 박중규)가 다시금 방송 휴식을 선언한 가운데, 그가 과거 방송서 성희롱을 했던 사실이 재조명받고 있다.

BJ케이는 지난 16일 저녁 자신의 방송국 게시판에 “짧게나마 조금 쉬다 오겠습니다. 여러모로 실망 안겨드려서 죄송합니다. 방송하게되는날 공지남기고 돌아오겠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방송을 휴식을 선언했다.

최근 며칠간 방송을 하루 쉬겠다면서 아프리카TV 게시판에 공지사항을 남겨온 그가 아예 방송을 한동안 하지 않겠다고 선언하자 많은 이들이 과거 그의 방송내용을 지적하고 있다.

BJ케이 아프리카TV 게시판
BJ케이 아프리카TV 게시판

BJ케이는 과거 방송에서 “요즘 영화 볼 거 없다”면서 “와 나 ‘리얼’ 봤는데 죽여버리고 싶더라. 볼게 XX 설리 X 밖에 없어”라고 발언해 성희롱 논란에 휩싸였다.

방송 당시에도 다른 BJ들의 권유로 사과를 했던 그는 이후에도 각종 논란에 휩싸였다.

특히나 지난 7월 BJ열매와의 양다리 논란에 휩싸였던 그는 개인 방송으로 “내가 여자친구가 없었는데 왜 양다리냐”라며 황당한 해명을 내놔 팬들로부터도 외면을 당했다.

이후 유튜브 구독자가 감소하기 시작해 현재는 구독자를 확인할 수 없는 상태다. 여성편력 문제가 대두되면서 BJ임지혜 등의 폭로도 이어졌고, 이후 한동안 유튜브 채널을 닫고 방송국 휴면 신청을 하는 등 자숙을 거쳤다.

이후 지난 8월 복귀방송을 진행하면서 다시금 방송활동을 시작했으나, 성희롱 발언이 재조명받으면서 대부분 네티즌들은 이제 방송을 아예 접으라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게다가 유튜브에는 별다른 공지를 하지 않고 아프리카TV에 있는 본인의 방송국에만 공지를 띄워놓고 있는데다, 이전처럼 유튜브 채널을 닫아놓지 않아 결국 광고수입은 나오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이어지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