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기소방, 故 설리 ‘동향보고서 외부 유출’ 대국민 사과…“매우 부끄럽고 실망스러워”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10.17 14: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가수 겸 배우 故 설리(향년 25세, 본명 최진리) 사망과 관련한 구급활동 동향보고 외부 유출에 대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하며 고개를 숙였다.

17일 오후 경기도소방재난본부는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발생한 119 구급대 할동 동향보고서가 외부 유출된 점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정요한 청문감사담당관은 "문건을 유출한 내부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고, 사실관계가 확인될 경우 엄중하게 문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정 담당관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그 어느 직보다도 청렴하고 공직자로서의 모범을 보여야 할 소방공무원이 내부문건을 외부로 유출하였다는 사실은 매우 부끄럽고 실망스러운 일"이라고 덧붙였다.

뿐만 아니라 "재발방지를 위해 내부적인 보고 시스템을 점검하고 전 직원에 대한 보안교육을 강화하는 등 대책을 수립 중"이라는 계획을 전했다.

이날 경기소방재난본부 측에 따르면 설리와 관련된 구급활동 동향보고서는 내부 공유되던 과정에서 한 직원에 의해 SNS로 유출됐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되며 논란이 이어졌다.

소방당국은 각 포털 사이트와 블로그 등에 동향보고서가 게시된 것을 확인했다. 이에 대해 해당 문건이 외부로 유출되는 것이 불법임을 설명하고 삭제 요청 조치 등을 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4일 설리가 숨진 채 발견됐을 당시 사망 일시, 장소 등 사건 개요가 담긴 동향보고서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확산되며 논란이 일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