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백꽃 필 무렵’ 공효진, 연쇄살인마 까불이 협박에 옹산 떠나기로 결심…고두심에게 “덕분에 옹산 6년 잘 있다 간다”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16 22: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동백꽃 필 무렵’에서 공효진이 6년 간 지냈던 옹산을 떠나기로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6일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에서는 동백(공효진)이 6년 간 살았던 옹산을 떠나기로 하면서 덕순(고두심)과 작별 인사를 했다.

 

KBS2 ‘동백꽃 필 무렵’방송캡처
KBS2 ‘동백꽃 필 무렵’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연쇄 살인범 까불이의 경고로 동백(공효진)은 무너지고 용식(강하늘)은 동백의 눈물에 마음이 아팠다. 동백은 까불이가 나타나서 대담한 경고에 “더 이상 못버티겠다”고 선언했다. 동백은 “나 그냥 옹산 떠날 거다”라고 이사를 결심했고 이삿짐을 싸게 됐다.

오늘 방송에서는 동백(공효진)의 이사 결심을 전해 듣게 된 옹산 사람들은 서운함을 감추지 못했다. 옹산 여자들은 모여서 화투를 치지만 재미없는 표정을 지었고 재영(김미화)는 찬숙(김선영)에게 “사실 오래 버텼지 뭐. 나 같으면 일 년도 못 버텼어”라고 말했다.

동백은 까멜리아 가게 앞에 옹산 '이웃 여러분, 지난 6년간 진심으로 감사했습니다'라는 쪽지를 붙였고 이를 본 덕순(고두심)은 아쉬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덕순(고두심)은 “고맙긴 만날 뭐가 고마워”하고 한소리를 했고 동백은 덕순에게 “회장님 덕분에 저 6년 잘 있다 간다”라고 작별인사를 했다. 

‘동백꽃 필 무렵’은 편견에 갇힌 맹수 동백(공효진)을 깨우는, 촌므파탈 황용식(강하늘)의 폭격형 로맨스와 생활밀착형 치정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이다. 

KBS2 ‘동백꽃 필 무렵’은 매주 수요일과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