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시크릿부티크’8회 박희본 친부 등장!박희본은 김태훈 아빤줄 알고 박정학에게 거래 제안해(1)

  • 정희원 기자
  • 승인 2019.10.16 22: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원 기자] 16일 방송된 ‘시크릿부티크’ 8회에서는 우는 김선아를 김태훈이 안타깝게 바라보고 있었다.김법래, 임철형과 함께 있던 박정학에게 김법래는 물라면 제대로 물었어야지 제니장 도와준 꼴 됐다며 이제 어쩔거냐며 자신이 조광그룹과 같이 가야될 이유가 뭐가 있냐 박정학을 다그치자 임철형이 개복치도 아니고 길게 봅시다라 쏘아붙였다. 

조광그룹 회장 살해혐의로 수감된 가정부가 면회 온 고민시에게 미안하다 사과했고, 김선아는 조광그룹 회장 사모에게 약을 제대로 복용하도록하고, 회장과 사모의 딸이 아버지가 엄마주려했던 거래라며 생일축하한단 메시지가 초코로 써져있는 직접 만든 듯한 케이크를 수감된 사모에게 보여줬다. 그러자 사모는 진술을 번복한다며 살인은 교사하지 않았고 모든 게 자신의 망상이었다 고백했고 김선아가 혐의를 벗었단 소식이 장미희와 박정학에게 각각 전해졌다. 

고민시는 시계를 김선아에게 선물하고 갔다. 김선아는 전에 고민시가 일부러 안고쳤어요. 엄마 사라지던 날 안잊으려고라 한 걸 회상했고, 자신이 고민시에게 ‘하난 미래를 보며 사는 사람, 다른 하난 멈춰버린 과거에 머물러사는 사람’이라 자신이 말하자 고민시가 대표님은요라 물으며 미래를 보며 사는 사람이겠죠 당연히라 말했던 걸 떠올리며 시계를 부모를 잃었던, 그 시간 04:44에 맞추고 가게한 뒤 테이블 위에 두고 나갔다. 

이번엔 주석태가 다신 널 찾아오지 못하게 만들겠다며 자신이 모를 줄 알았냐며 주석태랑 붙어 돌아다니며 일 벌이고 다니는걸이라 말하자 박희본은 다 김선아 때문이라며 자신의 숨통 쥐고 흔드니까 살려하는 거고, 그걸 주석태가 도와주는 거라며 20년 전처럼 강제로 떠나보내놓고 지 발로 갔다고 하려하냐며 자신이 원하는 걸 다 가질거라 말했다. 그러자 장미흰 눈 하나 깜짝 안하고 한번 더 붙어돌아다니면 그땐 다신 못보게 만들겠다며 박희본과 주석태가 주석태집으로 걸어들어가는 모습이 찍힌 사진을 건네며 니 손으로 정리하라 했다. 

김재영은 융천시 공중전화로 걸려왔던 게 노인이었다며 엄마가 아니었다며 자신의 말은 안믿을테니까라며 찍힌 cctv 영상이 담긴 usb를 건넸다. 고민시가 화난 듯 김선아가 시킨 거냐말하고 가자 김재영이 유감이라며 자신은 고민시의 어머니이길 바랐다 말했다. 

장미희가 조광그룹이 가진 데오가 지분이 18.5% 로 늘어났다 하자 2% 지분 최근에 매입한 회사가 조광그룹 지배 하에 있는 회사고, 은밀하게 조광이 그렇게 계획한 거라 말했다. 기업가치, 횡령 등의 의혹을 꺼내며 장미희를 끌어내리려는 박정학의 계획이라 보고하며 주주어르신들이 회장님을 지지하는 명분을 더 확고히 하자 말했다.  

호텔에서 나가는 장미희가 류원, 김선아 등과 함께 가는데 한 노인이 장미희에게 다가와 잡으며 김양이라 부르며 아이를 혼자 키운 거냐 말했는데 그 딸이 가끔 사람을 잘 못 본다며 데려갔다. 장미희는 따로 한정수를 불러 한정수에게 황실장이라면 옛날처럼 믿고 맡길 수 있을텐데 해줄 수 있겠냐며 한 때 만났던 사람이라며 데오 그룹 우호 지분을 가진 어르신들이 위회장 며느리가 다른 남자한테서 자식을 낳았다면 당연히 돌아서겠지라 말하며 내 허물 아는 사람 황실장(한정수)가 유일하다며 한정수의 손을 어루만지며 잡고 부탁한다했고 이를 박희본이 봤다. 

sbs 드라마 '시크릿부티크' 방송 캡처
sbs 드라마 '시크릿부티크' 방송 캡처

김재영은 김선아에게 김회장, 데오가 삼남매 DNA결과 이희섭이 박희본의 아버지고 삼남매 모두 아버지가 다르다는 사실을 보고했다. 김선아는 남의 둥지에서 씨가 다른 삼형제를 키우고 있었어라 말했고, 그 시각 박정학을 찾아간 박희본은 이희섭 씨에 대해 김태훈의 아버지가 나타났다며 거래를 제안했다. 

계획을 바꾸자는 김재영에게 조광 손이 아니라 몽땅 주식 박희본 가짜 둥지 튼 어미는 지 자식새끼 셋 데리고 처참하게 끌려나가겠지 그때 가서 내 손으로 국제도시 손에 넣을거야라 말했다. 그리고 박희본 아버지 문제 덮고 나서 전에 못먹은 저녁 같이 먹자 김재영에게 말했다. 

 

 

 

강남 목욕탕 세신사에서 재벌인 데오가(家)의 하녀로 또다시 정재계 비선 실세로 거듭 성장한 김선아(제니장)가 국제도시개발이란 황금알을 손에 쥐고 데오가 여제(女帝) 자리를 노리는 이야기 ‘시크릿 부티크’는 총 16부작으로 김선아(제니장, 본명 장소진 역), 김재영(윤선우 변호사 역), 고민시(이현지 역), 장미희(김여옥 역), 김태훈(위정혁 역), 박희본(장미희딸 위예남 역), 류원(위예은 역) 류승수(위예남 남편 차검사 역), 한정수(황집사 역), 김영아(미세스왕 역), 김법래(도준섭 역), 임철형(조폭 조양오 역), 윤지인(김미진 역) 등이 출연 중이고, 매주 수, 목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