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태양의 계절’ 정한용, 오창석 살인 교사 자수하러 서경화와 함께 경찰서 行…오창석은 이수용과 최정우 숨은 곳 찾아내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16 20: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태양의 계절’ 에서는 정한용이 오창석 살인 교사를 자수하러 서경화와 함께 경찰서로 향하게 됐다. 

16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92회’에서 장 회장(정한용)은 양 실장(서경화)과 함께 가족들에게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집을 나서게 됐다.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유월(오창석)은 광일(최성재)이 자신의 사무실로 찾아와서 태준(최정우)이 준 장 회장(정한용)의 살인 교사 음성이 담긴 USB의 녹음파일을 듣게 됐다. 이를 알게 된 덕실(하시은)은 식사 자리에 참석해서 정희(이덕희), 숙희(김나운)등 가족이 모두 모인 자리에서 ㄴ최광일 너의 할아버지를 살인죄로 경찰에 고소한다고 했다며?”라고 소리를 질렀다.

정희(이덕희)는 광일(최성재)이 친아들 유월을 협박했다는 말에 깜짝 놀랐고 장 회장은 충격을 받고 쓰러졌다. 이에 유월(오창석)은 덕실(하시은)을 집으로 데리고 와서 덕실의 경솔함을 야단 쳤고 덕실은 “할아버지를 경찰에 신고하겠다니. 세상에 그런 미친 놈이 어디 있냐라고 하며 이부 오빠에 대해 화를 냈다.

또한 시월(윤소이)은 광일에게 “도무지 당신을 이해할 수가 없어. 나 당신 잘 되는 거 원치 않아라고 더 이상 죄를 짓지 말라”고 설득했다. 태준은 직접 유월에게 전화를 해서 “회장 자리를 광일에게 넘기라”고 협박했고 “그 노인에게 전해라. 그 자리 광일한테 주지 않으면 노인이 한 짓 세상에 알리겠다”라고 하며 전화를 끊었다.

이에 유월(오창석)은 기준(이수용)에게 이 녹음파일 경찰에 넘기고 “그 일대를 샅샅이 뒤지라고 해”라고 말했다. 장 회장(정한용)은 과거 유월이 자신의 친손자인 줄 모르고 태준에게 유월을 두 번이나 죽이라고 지시를 한 사실 때문에 자책을 했고 양실장(서경화)를 동행해서 경찰서에 갔다.

양실장(서경화)는 장 회장(정한용)에게 “후회 안 하시겠어요?”라고 장 회장을 말렸고 장 회장은 “모든 게 다 나 때문에 일어난 일이다”라고 말했다. 유월은 “최태준 가만 안둬, 반드시 잡아서 감옥에 쳐 넣을 거야”라고하며 양지그룹을 갖기 위해 미친 태준을 향해 복수의 칼을 갈았다. 

또 유월은 기준(이수용)과 함께 태준(최정우)가 숨은 곳을 찾아나서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자게임으로 오태양-김유월, 윤시월, 최광일, 채덕실이 주인공이다.

또한 양지그룹 장월천 회장 역에 배우 정한용, 최태준 역에 최정우, 장정희 역에 이덕희, 장숙희 역에 김나운, 박재용 역에 유태용, 박민재 역에 지찬, 홍지은 역에 김주리, 양남경 역에 서경화, 황재복 역에 황범식, 임미란 역에 이상숙이 연기를 했다. 

서로를 속고 속이는 수 싸움과 배신으로 점철되는 양지그룹 제왕의 자리, 그로 인해 희생된 한 남자의 비극적인 복수극과 역설적이지만 낭만적 성공담을 담는다.

‘태양의 계절’은 김원용 PD 연출, 이은주 극본의 드라마이며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00부작 예정에서 5회 연장이 되면서 11월 1일 종영 된다고 알려졌다.

‘태양의 계절’의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KBS2 ‘태양의 계절’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2 ‘태양의 계절’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은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