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알릴레오’ 황현희, ‘성희롱’ 발언에 KBS 구성원 강한 반발…“기자 모욕”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0.16 18: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서 언급된 KBS기자를 향한 성희롱성 발언에 대해 KBS 구성원들이 강하게 반발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유튜브 ‘알릴레오’에서는 ‘KBS 법조팀 사건의 재구성’이라는 제목으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내 동양대 정경심 교수 자산관리인 인터뷰에 대한 KBS 법조팀의 해명을 반박했다.

그러던 중, 패널로 출연한 아주경제신문 법조팀장 장용진 기자는 “(KBS) A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서,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는 모르겠다”며 “A 기자가 국정농단 때부터 치밀하게 파고들며 검찰과의 관계가 아주 넓어졌다. A 기자를 좋아하는 검사들이 많아 많이들 흘렸다”고 말했다.

황현희/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황현희/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패널로 참석한 개그맨 황현희는 장 기자에게 “좋아한다는 것은 그냥 좋아한다는 것이냐”고 물었고, 장 기자는 “검사가 다른 마음이 있었는지는 모르겠고,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해당 발언에 문제를 인식한 유시민 이사장은 방송 말미에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지적, 장 기자와 황현희는 모두 이에 대해 사과했다. ‘알릴레오’ 제작진 측도 공지를 띄워 “먼저 이 이야기를 전해 듣고 당혹감을 느꼈을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문제가 된 부분은 영상에서 삭제했다.

그러나 방송  직후 KBS 내부에서는 장용진 기자와 황현희의 발언은 명백한 성희롱이라며 반발했다. KBS 구성원들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방송 진행자 유시민 이사장에게 사과를 요구하고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국언론노조 KBS본부는 16일 성명을 통해 “넘지 말아야 할 선이 있다”며 ‘알릴레오’ 성희롱 발언을 규탄했다.

KBS본부는 “KBS 법조팀 기자들은 이번 김경록 PB 인터뷰 사건으로 성폭력적 발언과 신변 위협까지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의 악성 댓글의 공격을 받고 있다"면서 "그런 상황에서 언론의 취재 관행과 인터뷰의 문제점을 짚어보겠다고 나선 '알릴레오'가 기자 개개인의 이름을 부르며 추측성 발언을 쏟아내는가 하면, 여성 기자에 대한 성희롱 발언까지 했다는데 개탄을 금치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알릴레오 방송은 비평이라는 이름으로 사건을 희화화하고 웃음의 도구로 삼은 것은 아닌지 묻고 싶다”며 “본부노조는 이번 알릴레오의 성희롱 발언을 강력 규탄한다. 아울러 사측에도 김경록 인터뷰에 대한 평가와 조사와는 별개로 법조팀 기자들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할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KBS여기자회 역시 “해당 발언은 단순히 한 KBS 기자에 대한 모욕이 아니라 여성 기자 전체에 대한 모욕이자 순수하게 자신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모든 여성에 대한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유시민 이사장은 사과 그 이상의 책임을 질 것”을 요구하며, “땅에 떨어뜨린 당사자와 모든 여성, 모든 기자의 명예를 회복할 방법을 스스로 생각하지 않는 이상 이 사태를 두고 보지 않겠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