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82년생 김지영’ 정유미, 편견에 대한 속내 "다양한 시선 이해하려고 한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0.16 17: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82년생 김지영’ 정유미가 영화에 대한 생각을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16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82년생 김지영’의 주역 정유미와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봄에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로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조남주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가 원작이다. ‘도가니’, ‘부산행’에 이어 정유미와 공유가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춘 작품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정유미는 지난해 1월 개봉한 '염력' 이후 약 1년 10개월 만에 '82년생 김지영'으로 스크린에 복귀했다. 정유미는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인 지영 역에 완벽히 녹아들어 2019년을 살아가는 많은 이들의 공감을 자아냈다.

정유미는 영화를 본 소감에 대해 "시나리오 만큼의 느낌이 잘 전달된 것 같아서 감사하고 다행이다"라고 전했다.

정유미 / 매니지먼트 숲
정유미 / 매니지먼트 숲

원작 소설은 베스트셀러로 각광받음과 동시에 일각에서는 젠더 갈등을 다룬 작품으로 평가되며 비판 받기도 했다. 이에 영화 역시 공개도 전부터 평점 테러를 받았으며, 출연 배우에게도 우려의 시선이 뒤따랐다. 정유미는 "시나리오를 먼저 읽고 소설을 읽었다. 다양한 시선이 있으니 그럴수도 있겠다고 이해해보려고 하려한다. 다른 얘기를 하는 사람들도 있기 때문에 그것(안좋은 시선)이 전부라고 생각하진 않는다"라고 담담히 말했다.

정유미는 영화를 처음 제안받은 순간을 회상했다. "자연스럽게 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야기, 환경 많은 것이 자연스럽게 다가왔다. 주인공이라는 부담을 갖기 싫어서 일부로 피했던 적도 있다. 지금 이 시기에 할 수 있는 이야기라면 할 수 있겠다 싶었다"라고 말했다.

극 중 정유미가 연기한 지영은 마음의 병을 앓고 있어 때론 빙의가 되기도 한다. 그의 연기는 빙의하면 일반적으로 떠올리는 다른 사람이 씌인 듯한 빙의와는 다르다. 본인의 톤으로 이야기하되 감정에 충실했다. "여러톤을 감독님과 함께 많이 고민해봤지만 감정을 전달하는게 먼저라고 생각했다. 영화 흐름상 다른 인물처럼 되는 게 맞는 이야기도 아니었다. 지영이 속에 있는 이야기들이 나온 것이라고 생각했다. 감독님과 얘기하고 테이크들을 이어가며 톤을 찾아갔다"라고 말했다.

어려운 감정에서는 원작 책으로 도움을 받았다는 그는 "원작이 소설이기 때문에 아무래도 감정이 세세하게 적혀 있다. 막연하게 기도하는 마음으로 성경책 읽는 것처럼 책을 읽었다. 현장이 저를 다 맞춰줄 수 없기에 그렇게 저 나름대로 준비해갔다. 원작이 없는 다른 작품 경우에는 시나리오를 필서해가며 읽어나가기도 했다"라고 자신만의 연기 방법을 전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