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배우 정겨운 아내 김우림, 결혼식 당시 사진 재조명…‘10살 나이 차이에도 ♥ING’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10.16 15:4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SBS ‘동상이몽2’에 남편 정겨운과 출연해 많은 사랑을 받은 김우림의 일상이 눈길을 끌었다.

지난달 30일 김우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가장 좋아하면서도, 뭉클한 사진 #내인생두남자#0930”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하며 일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웨딩드레스를 입고 아버지의 손을 잡은 채 수줍은 미소를 짓고 있다. 특히 행복해 보이는 두 사람의 표정과 살짝 올라간 정겨운의 광대가 시선을 강탈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와~ 쭈욱~ 평생 행복하세요!”, "언니 벌써 ㅋㅋㅋㅋㅋㅋㅋ2년이네요? 어후", "무엇보다 아버님 인품이 넓고 훌륭하신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우림 인스타그램
김우림 인스타그램

김우림의 남편 정겨운은 올해 나이 38세의 배우로 지난 2004년 모바일 드라마 ‘다섯개의 별‘로 연예계에 데뷔했다.

이어  ‘오 마이 비너스’, ‘미녀의 탄생’, ‘고양이 장례식’ 등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탄탄히 채워갔다.

많은 작품을 통해 대중들에게 사랑을 받던 정겨운은 지난 2014년 일반인과 백년가약을 맺었으나 약 2년 만에 결별 소식을 알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당시 결별 사유는 성격차이로 알려졌다.

이후 정겨운은 지난 2017년 클래식 피아노를 전공한 10살 연하 김우림씨와 재혼 소식을 알리며 화제가 되기도 했었다. 두 사람은 '동상이몽2'에 출연해 알콩달콩한 일상을 자랑했다. 하지만 최근 김우림의 학업으로 인해 SBS ‘동상이몽2’에서 하차해 아쉬움을 남겼다.

SBS ‘동상이몽2’는 다양한 분야의 커플들이 알콩달콩 살아가는 모습을 ‘남자’와 ‘여자’ 입장에서 바라보고, 운명의 반쪽을 만난다는 것의 의미와 두 사람이 함께 사는 것의 가치를 살펴보는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10분 SBS에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