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탤런트 김승현, 딸 안경 쓰고 동안 과시…‘알토란’ 작가와 열애 관심↑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10.16 11: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살림남) 김승현이 동안 외모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달 5일 김승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 유행인가? #빈티지 안경테 수빈이 꺼 살짝 빌려 쓰기”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승현은 흰 티셔츠를 입고 커다란 안경을 쓴 모습이다. 그는 곧 있으면 불혹을 맞이함에도 여전한 비주얼로 감탄을 자아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안경이 잘 어울리네요” “잘생겼다” “역시 수빈이가 감각이 있네요” “딸 센스쟁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김승현 인스타그램
김승현 인스타그램

1981년생으로 올해 39세인 김승현은 1997년 잡지 모델로 데뷔했다. 이후 ‘나 어때’를 통해 배우 활동을 시작했으나 20세에 아이를 가진 미혼부라는 사실이 알려지며 활동을 중단했다.

현재 김승현은 딸 김수빈 양과 함께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 출연해 일상을 공개하며 방송에 복귀했다. 또한 각종 연극 무대에 오르고 있다.

과거 그는 최순실의 조카 장시호와 소개팅을 한 적이 있다고 밝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승현은 “저는 미혼부라 아이를 혼자 키우고 있었고 그분은 이혼 후 아이를 혼자 키우고 있었다”라며 “주선자 분은 장시호에 대해 재력도 상당하고 방송, 연예계에 힘 있는 분이라고 소개했다. 장시호의 펜션에 간 적도 있다”고 언급해 놀라움을 안겼다.    

한편 지난 2일 김승현은 ‘알토란’ 작가와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김승현은 최근 비 연예인 여성과 연인으로 발전한 것이 사실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