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연애의 참견 시즌2’ 61회, 재연배우 채주화-김원식-박보인 출연…’큐피드의 사랑’ 사연 소개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10.16 11:0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연애의 참견 시즌2’ 61회 사연과 재연배우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15일 방송된 KBS 조이 ‘연애의 참견 시즌2’ 61회에는 ‘큐피드의 사랑’ 사연이 소개됐다. 고민녀 김태은 역은 배우 채주화, 남자친구 유은호 역은 배우 김원식, 룸메이트 박아영 역은 배우 박보인이 맡았다.

지금까지 큐피드로 나서서 연결해준 커플들만 여럿. 이 구역 최고의 연애 오지라퍼이지만 중이 제 머리 못 깎는다는 말처럼 정작 자기 연애에는 젬병인 태은이다. 

은호는 잘생긴 외모에 츤데레같은 성격을 갖고 있다. 관심 없었던 같은 동호회 회원인 태은이 어느 날부터인가 달라붙는 게 마냥 귀찮았지만 지켜보다 보니 호감이 생겼다.

KBS N 공식 인스타그램
KBS N 공식 인스타그램

아영은 룸메이트인 태은을 쫓아 나간 동호회에서 은호를 보고 첫눈에 반했다. 큐피드로 통하는 태은임을 잘 알기에 대번에 도움을 요청했는데, 어쩐지 은호의 시선은 자신이 아닌 태은에게 향하는 듯 하다.

은호에게 관심을 보이는 아영을 위해 이번에도 큐피드로 나서게 된 태은. 그런데 아영과 이어져야 할 은호가 되려 자신에게 호감을 표하자 당황스럽다.

한편 은호는 어렵사리 얻어낸 세 번의 데이트 기회를 통해 태은의 마음을 열었다 생각했다. 하지만 아영과의 우정 때문에 자신의 마음을 못 받아주겠다는 태은이 답답하기만 하다.

KBS 조이 ‘연애의 참견 시즌2’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5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