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로듀스 X 101' 엑스원(X1) 강민희-송형준-이한결-남도현-차준호-손동표…소속사 유착-조작 정황 피해 직격타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0.16 09: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그룹 엑스원(X1)이 조작 의혹이 '피디수첩'으로 인해 더욱 공론화가 됐다. 이에 압수수색을 받은 소속사의 연습생이었던 강민희와 이한결, 차준호, 송형준, 남도현 등이 주목받고 있으며, '프듀X' 첫 타이틀곡 '_지마' 센터였던 손동표도 새롭게 의혹을 샀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PD수첩'은 'CJ와 가짜 오디션'이라는 제목으로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X 101(프듀X)'의 투표 조작 논란에 대해 다뤘다.

이날 '프로듀스 X 101'의 출연한 연습생 A씨는 "저희는 보자마자 '이 기획사가 되겠다' 1화 보고 느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이다"라며 "처음 분량부터 밀어줬다. 오죽하면 '스타쉽전용', '스타쉽채널', '스타쉽듀스'라고 연습생들끼리 말했다"고 말했다.

MBK 엔터테인먼트와의 유착의혹도 제기됐다. 과거 CJ ENM 오디션 참가자 C씨는 "CJ에 그 당시에 계셨던 PD님께서 그때 대표님을 뵀었는데, '아 MBK 두 명 넣어주기로 해 놓고 한 명 넣어줬어' 이러면서 욕을 하더라"고 폭로했다.

MBC 'PD수첩' 방송 캡처
MBC 'PD수첩' 방송 캡처

압수수색을 받았던 울림 엔터테인먼트도 마찬가지였다. 다른 출연자 D씨는 "파이널 결과를 보고 전 깜짝 놀랐는데, 한 연습생들이 '난 안 될 거 알고 있었다. 울림 팀장님께서 안될 거라고 했다'고 했다"며 "울림 측은 한 명만 데뷔시킬 거라고 이야기했다. 내정된 게 있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울림엔터테인먼트 측은 "생방송 결과에 대해 미리 알고 있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DSP미디어' 손동표는 압수수색을 받은 소속사로 알려지진 않았으나 방송 이후 유착의혹을 받고 있는 멤버 중 한명이다.

연습생 C 씨는 "센터 선발 하는 거 자체가 원래 연습생들이 뽑는 거였다"며 "원래 다른 회사 연습생이 센터로 뽑혀 있었다. 그런데 (제작진이)투표 방식을 변경하겠다고 이야기 하더라. 원래 센터였던 친구도 충격이었다"고 덧붙였다. 다른 연습생도 비슷한 주장을 했다. 이에 당시 센터로 선정된 손동표 역시 의혹을 받고 있으나 소속사와 관련된 유착의혹에 대해선 밝혀진 바 없다.

X1은 지난 8월 27일 'FLASH'로 데뷔했다. 엑스원은 오디션 프로그램 ‘프듀X’를 통해 선발된 프로젝트 그룹으로 한승우, 조승연, 김우석, 김요한, 이한결, 차준호, 손동표, 강민희, 이은상, 송형준, 남도현 11명으로 구성됐다. 

한편 이달초 경찰은 '프듀X' 투표 조작과 관련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MBK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 세 기획사를 압수수색한 이유에 대해 "구체적인 대상 선정과 사유는 수사 중이기 때문에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