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프듀X'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이동욱-소유-주헌 출연, 연습생에 "건방 떨지 말라"…'스타쉽듀스'가 된 이유는?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0.16 08: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프로듀스X101'와 소속사간의 유착 및 조작이 드러난 가운데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향한 폭로가 시선을 모은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PD수첩'은 'CJ와 가짜 오디션'이라는 제목으로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X 101(프듀X)'의 투표 조작 논란에 대해 다뤘다.

이날 '프듀X'의 출연자 A씨는 "저희는 보자마자 '이 기획사가 되겠다' 1화 보고 느꼈다. 스타쉽(엔터테인먼트)이다"라며 "처음 분량부터 밀어줬다. 오죽하면 '스타쉽전용', '스타쉽채널', '스타쉽듀스'라고 연습생들끼리 말했다"고 말했다.

이어 연습생 C씨 아버지도 "스타쉽인가. 센터 한번 해봐라. 메인 보컬 해봐라. 이렇게 하면서 스토리가 나온다. 그러면 2~3주 만에 순위가 오르고 인생 역전이 돼 버리더라"며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연습생 특혜 의혹을 주장했다.

MBC '피디수첩' 방송 캡처
MBC '피디수첩' 방송 캡처

또 다른 연습생 B씨는 "한 번 이게 난리가 났었다. 어떤 친구가 경연곡을 유출했다. 추궁해서 물어봤더니 안무 선생님이 알려줬다고 했다"며 "그래서 걔네는 경연 전부터 연습을 계속하고 있었다. 걔네 입장에선 회사에서 압박이 되게 심했다더라"고 말했다.

방송에 따르면 스타쉽은 소속 연습생에게 "너희가 지금 인기가 있는 게 우리가 다해준거니까 건방 떨지 말라"고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수사 중인 사건이기 때문에 할 말이 없다.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엠넷 '프로듀스 X 101'에는 스타쉽 소속 연예인인 이동욱이 프로듀서 대표로, 소유와 주헌이 각각 트레이너와 스페셜트레이너로 출연해 의혹을 더했다. 

한편 이달초 경찰은 '프듀X' 투표 조작과 관련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MBK엔터테인먼트, 울림엔터테인먼트 등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이 세 기획사를 압수수색한 이유에 대해 "구체적인 대상 선정과 사유는 수사 중이기 때문에 밝히기 어렵다"고 전했다.

'프듀엑스'를 통해 그룹 엑스원(X1)으로 데뷔한 스타쉽 연습생은 강민희와 송형준으로 알려졌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