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타는 청춘’(불청) 안혜경, “기상캐스터 합격 후 창문 없는 월 20만 원 고시원에 살아” 고백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0.16 02: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안혜경이 어려웠던 시절을 떠올리며 배우 김광규와 공감대를 형성했다.

15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청도로 여행을 떠난 청춘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광규는 새 친구 안혜경과 함께 저녁 식사 준비를 했다. 이때 안혜경은 평창에서 혼자 상경을 한 이야기를 했고, 이에 김광규는 공감했다.

또한 안혜경은 극단 생활을 했던 김광규에게 “내가 극단을 만들어서 운영 중인데 사람들이 찾아와야 공연을 하는 기분이 좀 나지 않겠냐. 그런데 관객이 별로 없으니까 극단 애들한테 되게 미안하더라”라고 했다.

안혜경은 “우리는 홍보팀이 따로 없으니까 우리가 홍보도 다 해야 하는데 괜히 내가 활동을 안 해서 관객이 없는 거 같은 기분이 들고 그게 부담이 되더라”라고 했다.

이를 들은 김광규는 “그런 건 아니다. 그렇다고 얘기를 하는 사람도 없지 않냐. 그런 생각 하지 마라”고 조언했다.

안혜경 고시원 살이 고백 /
안혜경 고시원 살이 고백 / SBS '불타는 청춘' 방송캡처

또한 이날 안혜경은 “부모님들이 내가 기상 캐스터가 되려는 걸 몰랐다. 합격한 다음에 이야기를 했다”며 “난 서울에 가야 하니까 지원 좀 해달라고 했는데 부모님들이 당황하시더라. 좋아할 줄 알았는데 준비가 안된 상태에서 서울에 가게 되니 당황하신 거다”라고 했다.

이어 안혜경은 “대학에 다니면서 알바를 했는데 그때 모은 돈만 들고 무작정 상경을 했다. 고시원에 들어가려는데 아주머니가 딜을 하더라. 창문 없는 방은 20만 원, 창문이 있는 방은 25만 원이라고 하더라. 창문이 없어도 되지 않나 해서 20만 원짜리 방에 들어갔는데 죽을 뻔했다”고 했다.

이에 김광규는 “좋은 방에 들어갔네. 난 16만 원짜리였다. 그것도 압구정이다. 방 50개 중에 제일 싼 방이었다. 어떤 방이었겠냐. 내 인생에 가장 지옥 같은 곳이었다”라고 “너도 고생 많이 했네”라며 안혜경을 격려했다.

안혜경은 청춘들이 자신을 위해 준비한 저녁 식사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안혜경은 “팔당에 매운 오징어 맛집이 있다. 거긴 맛집이라 제가 한 번씩 찾는 곳인데, 이렇게 누군가가 나를 위해서 만들어준 음식은 거의 10년 만에 먹어보는 거 같다”라며 감격했다.

또한 그는 “강원도에서 올라온 오징어로 만든, 집에서 먹던 그 맛이다. 그래서 마음이 좀 그렇다”라고 덧붙였다.

그리고 불고기 버섯전골에 대해서는 “사실 고기를 너무 오랜만에 먹었다. 혼자 자취를 하니까 고기를 먹을 일이 별로 없다. 회식이 아니면 고기 먹을 일이 없다”라고 즐거워했다.

‘불타는 청춘’ 새 친구로 출연하는 안혜경의 나이는 올해 41세다.

SBS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