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걸스데이 민아, 추모글 악플에 분노 “이걸 어떻게 이해 해봐야하지?”…과거 악플에 대한 발언 재조명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0.16 01:0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그룹 걸스데이 민아(방민아)가 동료 가수였던 故 설리(본명 최진리)를 애도하는 글에 도 넘은 악성 댓글이 달리자 분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15일 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네티즌의 악성 댓글을 캡처한 화면을 올렸다. 

캡처 사진에서 한 네티즌은 민아에게 강한 욕설과 함께 “왜 너도 가고싶냐 XXX야”라며 댓글을 달았다. 해당 악성 댓글은 민아가 14일 설리를 추모하며 올린 흑백 갈매기 사진 게시물에 달린 댓글이다.

걸스데이 민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걸스데이 민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걸스데이 민아 인스타그램
걸스데이 민아 인스타그램

악성 댓글에 대해 민아는 “이걸 어떻게 이해를 해봐야 할까요. 신고하겠습니다”라며 참담한 심경을 드러냈다.

악플러들을 향해 누리꾼들은 “사람이기를 포기한 듯 키보드워리어들 다 처벌받길 꼭...”, “민아씨 화이팅 정말 무개념 무분별 이기회에 처단하기를”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민아는 오랫동안 연예 활동을 하며 악플에 시달려왔다. 

지난 2015년 한 방송에 출연해 “모니터를 하면서 댓글을 읽게 된다. 악플에 상처받는 스타일”이라며 “댓글 중에서 ‘웃는 게 가식적’이라는 걸 봤다. 나는 그냥 웃는 대로 웃는 건데 생긴 게 가식적이라고 말씀하시면 어떡하나. 내가 뜯어고칠 수도 없고, 이건 생긴 대로 사는 건데. 악플은 진짜 ‘무시해야지. 무시해야지’ 하면서도 (안 된다). ‘도대체 왜 그러시지? 내가 그렇게 피해를 줬나?’ 싶다”라고 말했다.

지금도 악플에 고통받는 이들은 존재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