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 오연서, 30대 나이 믿기지 않는 근황…‘여신강림’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0.15 12: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하자있는 인간들’로 안방극장을 찾는 오연서가 근황을 전했다. 

최근 오연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멘트 없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오연서는 거울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이다. 헝클어진 머리에도 완벽한 이목구비를 자랑해 시선을 강탈했다. 

오연서는 지난 2002년  Luv 1집 앨범 [Story Orange Girl]로 데뷔하며 연예계 활동을 시작했다. 이후 그는 지난 2003년 방송된 ‘반올림’에서 고아라 언니 이예림 역으로  이름을 알렸다.

고아라와 현실 자매 케미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오연서는 ‘천국보다 낯선’, ‘히트’, ‘돌아온 뚝배기’, ‘거상 김만덕’, ‘동이’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자신만의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오연서 인스타그램

차기작으로 ‘넝쿨째 굴러온 당신’, ‘오자룡이 간다’, ‘왔다 장보리’, ‘메디컬 탑팀’ 등에 출연해 주연을 꿰찬 오연서는 실감나는 연기로 안방극장에 즐거움을 선사했다. 특히 ‘오자룡이 간다’에 출연한 이장우와 공개 열애를 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동명의 인기웹툰 ‘치즈인더트랩’의 홍설로 출연해 높은 싱크로율을 자랑했던 오연서는 ‘하자있는 인간들’로 오랜만에 안방극장을 찾는다. ‘하자있는 인간들’은 꽃미남 혐오증 여자와 외모 집착증이 있는 남자, 하자가 있는 그들의 편견을 극복해나가는 과정을 담은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오연서를 비롯해 안재현-김슬기-구원-허정민 등이 호흡을 맞춘다. 

지난달 22일 열린 ‘하자있는 인간들’의 설명회에서는 현재 구혜선과 논란에 휩싸인 안재현을 제외한 오연서-구원 등이 참석했으며 이날 오연서는 “어릴 때 트라우마를 극복하며 성장하는 서연이를 보는 점이 재미있을 거다. 외모지상주의 혐오에 대한 이야기지만 서로 부족한 점을 보듬으며 성장하고 치유하는 과정을 보여주는 게 더 중요한 작품”이라고 드라마에 대해 설명했다. 

오연서-안재현-구원이 출연하는 ‘하자있는 인간들’은 11월 MBC에서 방영 예정이다. 

한편, 오연서는 올해 나이 33세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