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82년생 김지영’, 성장과 위로의 영화…“더 멋진 지영이의 소설들이 나오길”  (종합)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10.14 18:5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82년생 김지영’은 성장과 위로, 공감이 다 담긴 영화로 정유미와 공유의 섬세한 연기력이 더해졌다.

14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언론 시사회가 개최된 가운데 김도영 감독, 정유미, 공유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김도영 감독은 ‘82년생 김지영’에 대해 “다른 사람의 목소리를 빌려서 말할 수밖에 없던 지영이가 자신의 목소리를 높여가는, 성장해나가는 과정을 담았다”며 “영화를 통해서 주위에 있는 사람들이 풍경 속에 있는지, 한 번쯤은 바라볼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정유미-공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유미-공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엄마나 딸 서사들이 많이 다뤄졌으면 좋겠고, 더 많은 멋진 지영이의 소설들이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유미는 개봉 전부터 논란과 악플들에 부담감은 없었는지에 대해 “진짜로 용기를 내야 하는 일은 따로 있는 것 같다”며 “다양한 반응에 놀라기도 했지만, 영화를 선택한 이유는 공감하고 위로를 전할 수 있다는 생각에 선택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그는 “섬세한 연기가 필요할 때는 원작 소설을 봤다. 인물에 대해 더욱 자세히 묘사돼 있어 참고하는 데에 도움이 많이 됐다”고 말했다. “가족이나 부모님께 죄송했다. 이 작품을 해도 되나 생각이 들었다”며 “멀리서나마 이런 마음으로, 이러한 영화를 찍었다고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컸다”고 깊은 이야기를 전했다.

정유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유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유미는 “아직 겪어보지 않은 현실이지만, 이 영화를 통해 마음가짐이 달라졌다. 용기가 생긴 것 같다. 성별과 나이 구분 없이 모두가 볼 수 있는 영화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공유는 영화를 보고 난 후 “우선 가장 많이 생각이 든 건 가족이다”라며 “내가 오히려 위로를 많이 받았다. 개인의 이야기보다 가족에 관한 이야기를 더 많이 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또 그는 “혹시나 선입견이 생길 수도 있다는 생각에 시나리오를 먼저 접한 후 소설을 읽었다”며 “배우의 눈빛이나 표정이 화면에서 드러낼 수 있을 때 깊은 생명력을 불어넣을 수 있겠다”라고 원작과 다른 점을 말했다. 이어 “정유미와의 오랜 친분 덕분에 더욱더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으며 비슷한 연령대와 부부의 모습으로 만나 현실적인 연기가 잘 표현됐다”고 밝혔다.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공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영화를 보고 난 후에 울컥했던 감정들, 공감하고 위로받았던 부분들을 많은 사람이 함께 느꼈으면 좋겠다는 막연한 생각이 들었다”며 “특히 지영이가 본인의 목소리를 낼 때의 장면이 잊히지 않는다. 세상을 향해서 목소리를 내는 것 같아서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공유는 “어머니께 전화해 ‘나를 어떻게 키웠어?’라고 묻기도 했다”고 비하인드 일화를 전하며 가족에 대한 애틋한 감정을 드러냈다.

정유미는 지영의 역을 맡아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로 2019년 지금을 살아가는 현실과 맞닿아 있는 캐릭터를 연기했다. 그리고 영화 ‘밀정’ 이후 3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공유가 지영을 걱정하며 지켜보는 남편 대현 역을 맡았다. 한층 깊이 있는 연기를 선보이며 두 사람은 섬세한 감정 연기를 통해 공감을 자아내며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릴 예정이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도가니’, ‘부산행’에 이어 정유미와 공유가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춘 작품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많은 논란 속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성별을 떠나서 내 가족, 친구들이 현실 속에서 겪을 법한 일들로 가슴 먹먹하지만, 감동과 공감을 끌어냈다.

모두가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김지영의 이야기와 정유미, 공유의 연기 호흡으로 기대감을 더하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2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