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82년생 김지영’ 공유, 세상을 향해서 내는 목소리…“가족에 대한 생각이 깊어졌다”

  • 허지형 기자
  • 승인 2019.10.14 18: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지형 기자] 82년생 김지영’ 공유가 영화에 대해 ‘세상을 향해 내는 목소리’라고 설명하며 가족에 대해 애틋함을 전했다.

14일 오후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82년생 김지영’의 언론 시사회가 개최된 가운데 김도영 감독, 정유미, 공유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공유는 시나리오를 받고 어땠느냐는 질문에 “우선 생각난 건 가족들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영화를 본 후에 어머니에게 전화해 ‘나를 어떻게 키웠냐’고 물어봤다”며 가족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공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공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영화 논란에 대해 “오히려 내가 위로받는 시간이었다. 제가 울컥했던 감정들, 공감하고 위로를 받았던 부분을 관객들이 함께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 ”고 말했다.

또 그는 “지영이가 ‘왜 남에게 상처를 내냐’는 장면이 잊히지 않는다. 정유미가 연기를 잘해서 그런 걸 수도 있지만, 세상을 향해서 내는 첫 목소리라고 생각해 더욱 애정이 깊었다”고 특별히 애정이 든 장면을 꼽았다. “각자의 기준이나 관점에 따라 어떻게 느끼실지 기대가 된다. 한 사람의 성장 이야기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정유미는 지영의 역을 맡아 누군가의 딸이자 아내, 동료이자 엄마로 2019년 지금을 살아가는 현실과 맞닿아 있는 캐릭터를 연기했다. 그리고 영화 ‘밀정’ 이후 3년 만에 스크린으로 돌아온 공유가 지영을 걱정하며 지켜보는 남편 대현 역을 맡았다. 한층 깊이 있는 연기를 선보이며 두 사람은 섬세한 감정 연기를 통해 공감을 자아내며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릴 예정이다. 

‘82년생 김지영’은 1982년 태어나 2019년 오늘을 살아가는 김지영(정유미 분)의 아무도 몰랐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누적 판매 100만 부를 돌파한 동명의 베스트셀러를 원작으로 ‘도가니’, ‘부산행’에 이어 정유미와 공유가 세 번째로 호흡을 맞춘 작품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현실에서 겪을 법한, 주위에 있는 사람들을 한 번 더 둘러볼 수 있는 계기가 되는 영화가 되지 않을까 싶다.

모두가 알지만 아무도 몰랐던 김지영의 이야기와 정유미, 공유의 연기 호흡으로 기대감을 더하는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23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