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설리, 사망 신고 접수…‘이틀 전 인스타그램 마지막 업데이트’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10.14 17: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가수 설리가 14일 숨진 채 발견됐다.

14일 오후 경기 성남수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21분 경기 성남시 수정구 심곡동 주택에서 설리(본명 최진리·25)가 사망한 채로 발견됐다.

경찰은 우울증이 심한 여동생이 집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신고를 접수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자는 설리의 매니저(남·24)로, 13일 오후 6시 30분경 설리와 마지막 통화 이후로 연락이 되지 않자 주거지에 방문했다. 

설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설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현재 경찰은 유서 여부를 확인하는 동시에 현장에서 사건을 감식하는 등 수사 중에 있다.

최근까지도 인스타그램 활동을 활발하게 펼친 설리이기에 충격이 더욱 크다. 설리는 지난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 고백 받아주겠어”라는 글과 함께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한 브랜드의 가방 선물과 함께 ‘고백 받았다’는 문구가 담겨 있다.

1994년생인 설리는 2005년 SBS ‘서동요’로 데뷔했다. 2009년 에프엑스(f(x)) 활동을 시작한 설리는 2015년 팀에서 탈퇴, 개인 활동을 펼친 바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Tag
#설리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