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복면가왕’ 만찢남 정체? SG워너비 이석훈 추정…하성운 “딱 한 분 생각나”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0.14 04: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복면가왕’ 만찢남의 정체가 시청자들에게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13일에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는 111대에 이어 112대 복면가왕이 된 만찢남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만찢남은 거미의 ‘날 그만 잊어요’로 완벽한 보컬 실력을 자랑했다.

하성운은 “호소력이 장난 아닌 거 같다. 너무 멋있다"면서 "약간 감이 오는데 바이브레이션 하시면서 끝 처리하는 스타일을 봤을 때 딱 한 분이 생각난다”고 말했다. 

'복면가왕' 만찢남 정체 / MBC
'복면가왕' 만찢남 정체 이석훈 추정 / MBC '복면가왕' 방송캡처

또한 윤보미는 “가왕님에게 홀딱 반했다”며 “‘내가 가왕이다’ 이런 느낌을 받았다”고 평했다.

판정단들의 투표 결과, 82대 17로 월요병을 누른 ‘만찢남’은 112대 복면가왕이 되며 가왕 자리를 지켰다.

이에 만찢남은 112대 복면가왕이 된 소감에 대해 “첫 번째 방어전이어서 긴장을 정말 많이 했다. 좋게 들어줘서 감사하다”고 밝혔다.

3라운드 첫 번째 무대를 장식한 월요병은 이승철의 ‘소리쳐’를 선곡했다. 이에 3라운드 두 번째 무대에 오른 건빵은 10cm의 ‘나의 어깨에 기대어요’를 열창했다. 

이를 들은 유영석은 “이번 라운드에서 자신의 본색을 드러냈다. 1, 2라운드에서 색다른 모습을 완벽하게 소화했다”고 평가했다.

결국 월요병이 건빵을 꺾고 가왕전에 진출했다. 건빵의 정체는 전유나였다. 전유나는 "제가 예능을 거의 해본 적이 없어서 많이 떨렸는데요. 그래도 노래할 수 있는 곳이 있어서 좋습니다"면서 "앞으로 음악 활동 할 때도 모든 세대를 아우를 수 있는 다양한 음악을 하고 싶습니다"고 포부를 밝혔다.

방송 이후 누리꾼들은 만찢남에 정체에 대해 “이석훈 씨인 거 같다”, “석훈 쌤 아닌가요?”,  “듣는 순간 이석훈인 걸 알겠다” 등 가수 이석훈을 ‘만찢남’일 것이라 추측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