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모두의 거짓말’ 이유영, 이준혁의 손을 자르는 영상 보고 송영창에 “국회의원 하겠다”…서현우 ‘김필연 협박’에 이유영 이준혁 목맨 시체 발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모두의 거짓말’에서 이유영이 남편 이준혁의 손을 자르는 협박 영상을 보고 송영창을 찾아가서 국회의원을 하겠다고 하고 문창길은 용의자 김필연에게 서현우를 보내 협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3일 방송하는 OCN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에서는 서희(이유영)는 남편 상훈(이준혁)의 손을 자르는 협박 영상을 받게 되고 경악을 하게 됐다. 

 

OCN ‘모두의 거짓말’방송캡처
OCN ‘모두의 거짓말’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명망 높은 4선 국회의원 김승철(김종수)은 교통사고를 당하고 사망을 하고 태식(이민기)는 승철의 막내 딸 서희(이유영)을 만나게 됐다. 태식은 '김승철 사망사건'은 처음에는 자살인 줄 알았지만 사건을 조사하면 할수록 타살일 가능성이 높아지고 태식은 사라진 서희의 남편 상훈(이준혁)이 용의자라고 생각했다.

또한 김승철 의원의 추모 행사 장소에서 누군가의  손이 들어있는 상자가 발견됐는데 마디가 굵은 남자의 손에는 서희와 결혼한 결혼반지가 끼워있었는데 뒤늦게 이 사실을 눈치챈 서희는 비명을 지르고 그 손이 서희의 남편인 상훈의 것임을 암시했다. 

오늘 방송에서는 검시관은 손을 확인하고 태식에게 “도끼로 자른 것 같고 단면이 들쭉 날쭉 한거 보니까. 초짜인 것 같다. 그리고 살아있을때 자른 것 같다”라고 말했고 서희는 검시관과 태식을 바라보며 “상훈이 살아 있냐?”고 물었다. 

또한 김승철 의원이 타살 가능성이 높아지고 유력 용의자인 사위이자 서희의 남편 상훈은 생존여부가 불투명한 가운데 서희 또한 사건 날 알리바이를 거짓말 했다는 사실이 드러나고 태식과 진경(김시은)은 서희의 남편 상훈이 호텔로 들어간 것을 보고 바람을 피지 않았을지 수상하게 생각했지만 그 방에는 장인 어른 승철(김종수)가 있었다. 

태식은 호규(윤종석)와 함께 다방의 마담에게서 상훈과 누군가가 싸웠다는 진술을 듣게 됐는데 마담은 태식에게 “상대 남자는 얼굴을 보지 못했지만 노가다에게 잘 나는 냄새인데 화하고 싸한”이라고 진술했다. 태식은 서희를 만나서 죽은 승철에게 시위를 하면서 집 앞에서 분신을 했던 사람이 누구인지 물었고 김필연이라는 이름을 들었다.

태식은 김필연의 집에서 상훈의 피가 묻은 도축칼을 발견하고 상훈의 아버지 영문(문창길)이 보낸 동구(서현우)에 의해 용의자 김필연이 협박했다. 

또 서희는 상훈을 납치한 범인으로부터 비디오 영상을 받고 민국(송영창)을 찾아가서 국회의원을 하겠다고 말하고 범인에게 연락을 받고 5천만원을 보낸 후에 상훈이 있다는 컨테이너를 찾아가게 됐다. 하지만 컨테이너 안에서는 서희는 목을 매고 살해된 상훈을 발견하면서 앞으로 사건은 어떻게 진전이 될지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모두의 거짓말’은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 이후 실종된 남편을 구하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는 여자와 단 한 명의 죽음도 넘길 수 없는 형사의 진실을 좇는 시크릿 스릴러이다. 

 출연진은 주인공 이민기(조태식 역), 이유영 (김서희 역)으로 온주완(진영민 역) ,이준혁(유대용 역), 김시은(강진경 역), 윤종석(, 김종수(김승철 역), 서현우(인동구 역), 송영창(홍민국 역), 조련(백인혜 역), 김학선(강만수 역), 문창길(정영문 역)이 연기를 했다. 

‘모두의 거짓말’는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6부작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OCN ‘모두의 거짓말’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OCN ‘모두의 거짓말’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OCN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은 매주 토,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