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집사부일체’ 정찬성, 처제의 초크에 3초 기절 고백…육성재 기술 걸려서 정신 혼미 ‘영혼 탈출’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13 18: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집사부일체’에서는 정찬성이 지난 시간에 이어서 멤버들에게 이종 격투기를 기술을 전수하게 됐다. 

13일 방송된 sbs‘집사부일체’에서는 이상윤(38), 이승기(32), 육성재(24), 양세형(34)가 코리안 좀비 정찬성 사부에게 이종 격투기 실전 기술들을 전수받게 됐다.

 

sbs‘집사부일체’방송캡처
sbs‘집사부일체’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상승형재는 코리안 좀비 이종격투기 정찬성 선수를 만나고 혹독한 기본 훈련을 받게 됐다. 

멤버들은 지난 시간에 기본 훈련을 마치게 됐고 방송인 줄리엔 강을 만나게 됐다. 줄리엔 강의 형인 유명 이종 격투기 선수 데니스 강으로 줄리엔 강은 자신은 그냥 취미로 격투기를 배우고 있다고 말했다.

멤버들은 기분 훈련이 끝나고 나서 자신감이 생기면서 사부에게 덤볐지만 0.1초 만에 항복을 외치게 됐다. 육성재는 정찬성 사부에게 초크가 걸리면서 “죄송해요”를 남발하며 실성한 모습을 보였고 보이며 멤버들에게 웃음을 줬다.

정찬성 사부는 “처제에게 공격을 당해 기절한 적이 있다”라고 고백을 했는데 유일하게 사자도 이길 수 있는 기술 '리어네이키드' 기술에 대해 말했다. 정찬성은 “설마 여자인데 처제의 초크 공격을 당했는데 진짜 기절을 했다. 그렇게 초크로 기절해 보기는 처음이다”라고 고백했다.

정찬성 사부는 “체구가 작은 사람도 실제로 사용할 수 있는 호신술을 알려주겠다”라고 하면서 장비를 모두 갖춘 멤버들과 이종 격투기 대결을 하게 됐다.

또 상승형제는 정찬성 사부와 장비를 갖추고 사부와 대결을 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SBS‘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