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김범수 아나운서, 전부인 이혼 사유와 재혼한 현 아내 직업 '관심'…"전지현 눈에 안들어 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TV는 사랑을 싣고’에 김범수 전 아나운서가 출연한 가운데 그의 전 부인과 이혼-재혼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1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김범수가 출연, 고등학교 1학년 시절 담임이었던 성기동 선생님을 찾아나섰다. 

이날 김범수는 '재수의 아이콘'이라는 MC들의 말에 "서울대학교에 재수해서 들어갔다. 방송국도 첫해에 못 들어가고 한참 뒤에 들어가게 됐다"면서 "결혼도 두 번 한 거다"고 솔직히 밝혔다.

SBS 방송 캡처
SBS '백년손님' 방송 캡처

김범수는 지난 2001년 전 부인과 결혼했으나 2008년 초 합의 이혼했다고 알려졌다. 당시 김범수 아나운서는 부모님의 반대를 이겨내고 11살 연상의 이혼녀와 결혼식을 올려 세간의 화제를 모았다. 하지만 2008년 성격 차이를 이유로 이혼해 안타까움을 샀다.

이후 2015년 11살 연하 일반인 여성과 재혼해 늦둥이 딸을 품에 안았다. 김범수 아내 직업은 전직 큐레이터로 전해졌다. 

그는 아내에 대해 "이영애 남편과 오래된 사이다"라며 "지금의 아내가 돌잔치에 와 있었다"라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그 자리에서 정말 아내를 딱 보는 순간 거기에 전지현 씨도 와 있었다"라며 "그런데 전지현 씨보다 아내가 더 눈에 들어왔다"라고 고백했다. 

김범수는 지난 2000년 SBS 8기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했다. 하지만 입사 4년 만에 프리를 선언하며 퇴사 소식을 전했고 2011년부터 현재까지 채널뷰에서 '추적르포 사라진 가족' 진행을 맡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