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모두의 거짓말-첫방’ 이민기, 김종수가 살해 됐다는 사실을 알고 살인 용의자 이준혁 찾아…이유영은 남편 이준혁 손가락 배달에 ‘경악’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13 00: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모두의 거짓말’에서 이민기는 김종수가 살해 됐다는 사실 알고 이유영에게 살인 용의자 이준혁을 찾고 이유영은 이준혁 손가락 배달에 경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12일 방송하는 OCN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 첫방송’에서는 태식(이민기)가 국회의원이자 서희(이유영)의 아버지 김승철(김종수) 사망 사건 용의자로 둘째 사위 이자 서희의 남편인 상훈(이준혁)을 의심하게 됐다.

 

OCN ‘모두의 거짓말’방송캡처
OCN ‘모두의 거짓말’방송캡처

 

승철(김종수)가 사망하기 전 날 한 여자가 투신 자살을 했고 상훈(이준혁)은 장인 승철(김종수)에게 여자의 죽음에 대해 책임을 물으면서 다투게 됐다. 서희(이유영)는 아버지 승철와 싸우고 밖으로 나가는 남편 승철을 잡았지만 그는 그대로 집을 떠나게 됐다.

다음 날, 승철(이종수)은 교통사고로 갑작스런 죽음을 당했고 진경(김시은)은 의문의 교통사고로 승철(김종수)의 차를 국과수가 아니라 폐차장에 보내는 실수를 했다. 태식(이민기)은 증거물인 차가 없자 CCTV도 없고 블랙박스도 없는 승철의 차에 의문을 갖게 됐고 서희(이유영)에게 이 사실을 알리자 “그럴 리가 없다”라고 말했다. 

태식은 '김승철 사망사건'을 맡으면서 사고 현장으로 출동했고 호규(윤종석)의 차로 직접 실험을 하게 됐다. 태식은 호규의 차를 직접 운전을 했지만 자살이 아니라면 브레이크를 밟지 않을리가 없다고 생각했다. 진경(김시은) 또한 “대선을 앞 둔 사람이 왜 자살을 하나? 멧돼지라도 튀어나왔나?”라고 의문을 가졌다.

태식은 담뱃 불똥을 도로에 던졌고 그때 도로에 불이 났는데 누군가 신나로 종수의 스키드 마크를 지우려고 했던 것이다. 태식은 ㄴ이거 사고사 아닌 것 같다”라고 했고 같은 시각 승철(김종수)는 장례식이 치러지고 있었다.  

김승철의 죽음 이후 모두의 거짓말은 시작됐는데 승철의 아내는 민국(송영창)을 만나 비밀스러운 대화를 나눴다. 민국(송영창)은 서희에게 국회의원 출마를 제안하고 김승철의 아내는 이를 적극 권유했다. 태식은 김승철 사망 사건과 관련해서 사라진 서희의 남편 상훈을 의심했고 그의 출입국 기록을 조사했다.

서희는 영민(온주완)에게 전화해 상훈의 행방을 물었는데 서희는 남편 상훈이 자신의 전화를 받지 않고 아무 소식도 보내지 않는 점이 이상했다. 태식은 승철의 서재에 들어섰고 서희에에게 “상훈을 수사하러 왔다. 상훈이 출장을 간 것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태식은 승철의 서재에서 상훈의 피를 발견하고 서희에게 승철이 살해 된 것이라고 알리고 상훈의 행방을 물었다.

또 승철의 추모 공원에서 상훈의 잘신 손이 배달 됐고 서희는 울부짖으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모두의 거짓말’은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 이후 실종된 남편을 구하기 위해 국회의원이 되는 여자와 단 한 명의 죽음도 넘길 수 없는 형사의 진실을 좇는 시크릿 스릴러이다. 

 출연진은 주인공 이민기(조태식 역), 이유영 (김서희 역)으로 온주완(진영민 역) ,이준혁(유대용 역), 김시은(강진경 역), 윤종석(, 김종수(김승철 역), 서현우(인동구 역), 송영창(홍민국 역), 조련(백인혜 역), 김학선(강만수 역), 문창길(정영문 역)이 연기를 했다. 

‘모두의 거짓말’는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6부작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OCN ‘모두의 거짓말’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OCN ‘모두의 거짓말’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OCN 드라마 ‘모두의 거짓말’은 매주 토,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