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그것이알고싶다’(그알) 양산 여학생 실종 사건, “증발하다시피 사라져” 부모의 눈물·호소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10.12 23: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그것이알고싶다’에서 ‘양산 여학생 실종 사건’에 대해 파헤쳤다.

12일 SBS ‘그것이알고싶다’에서는 ‘오후 2시의 미스터리 양산 여학생 실종 사건’ 편이 방송됐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방송 캡처

13년 전에 일어난 일이다. 지난 2006년 5월 13일, 경남 양산시 웅상읍 소주리에서 여학생 두 명이 사라졌다. 같은 아파트에 살던 이은영(당시 14세), 박동은(당시 12세) 양이 집에서 함께 놀다 실종된 것이다. 휴대폰, 지갑 등 소지품을 모두 집에서 발견됐고, 당일 오후 2시에 아파트 단지 내 상가 쪽에서 마지막으로 목격됐다. ‘그알’ 측은 장기 미제 실종으로 남아 있는 해당 사건을 재조명하고, 다양한 목격제보 또는 13년 만에 나타난 제보자를 통해 새로운 단서들을 들여다봤다.

김학민 경남청 미제사건수사팀 경위는 “거의 증발하다시피 없어진 거다. 지금까지 주민등록이라든지 금융, 의료, 행정상으로 확인할 수 있는 그런 생활 반응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별다른 진척이 없음을 시사했다.

당시 사건 담당 형사였던 조태기 팀장은 “그 당시에는 포렌식이라기보다는 (컴퓨터) 안의 접속 기록 같은 걸 열어보는 정도였다. 컴퓨터를 쭉 훑어보니까 거기에서는 뭐 특별한 게 안 나왔다”고 밝혔다.

부모들은 여전히 참담한 심정이다. 박동은 어머니 정향숙 씨는 “동은이 그렇게 되고 한 번도 진짜 (아이 방) 청소를 (못 했다)”면서 눈물을 보였고, 모자이크를 한 상태에서 인터뷰에 응한 이은영 아버지는 “신 같은 능력이 있었으면 참 좋겠다. 어떻게 된 일이고 어떻게 끝이 났는지 그것만 좀 알았으면 좋겠다”고 호소했다.

SBS 탐사기획 프로그램 ‘그것이 알고 싶다’는 매주 토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