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타는 청춘’ 안혜경, 하의 실종 패션…‘나이 믿기지 않는 일상’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10.12 03: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안혜경이 꾸준한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최근 안혜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친하게 지내자~~ #휴일#일요일#동물사랑#기린좋아#영화#조커#잘봤는데씁쓸한#이기분모지"라는 내용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안혜경은 각선미가 돋보이는 하의 실종 패션을 선보이고 있다. 또한 안혜경은 기린 캐릭터를 향해 환한 미소를 보이고 있어 순수한 느낌이 어필되기도 했다.

안혜경 인스타그램
안혜경 인스타그램

이를 본 네티즌들은 "손목 왜 다치셨나요", "누나 너무 예뻐요", "진짜 오랜만에 TV에서 봐서 좋았어요", "항상 응원합니다", "감기 조심하세요" 등 다양한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올해 나이 41세인 안혜경은 2001년 MBC 공채 기상캐스터로 방송 생활을 시작했다. '얼짱 기상캐스터', '날씨 요정'으로 주목 받았던 안혜경은 2006년 하하와 열애를 인정했지만 2009년 결별했다. 또한 안혜경은 이효리의 친구로 주목 받기도 했다.

안혜경은 MBC 퇴사 이후 각종 예능프로그램과 드라마, 시트콤에 출연하며 다양한 활동을 이어왔다. 최근 안혜경은 SBS '불타는 청춘'에 새로운 친구로 등장했다.

'불타는 청춘'에 출연한 안혜경은 최연소 친구답게 발랄한 매력을 보여주며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안혜경은 결혼설과 이혼설에 대해 솔직한 발언을 남겼고, 구본승에 대해 팬심을 고백하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