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드라마스페셜 렉카' 이태선, 트렁크 속 '납치 사건' 목격...'호텔 델루나'에서 '렉카' 기사로 파격 변신 예고 (1)

  • 최윤영 기자
  • 승인 2019.10.12 00:1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윤영 기자] ‘KBS 드라마 스페셜 2019 : 렉카’가 강렬한 시작을 예고했다.

KBS2 드라마스페셜 : 렉카 캡처
KBS2 드라마스페셜 : 렉카 캡처

11일 방영된 ‘KBS 드라마 스페셜 2019 : 렉카’의 주인공 태구(이태선 분)는 어릴 때 사고를 당해 다리를 절게 된다. 이후 태구는 생계유지를 위해 사설 렉카 기사로 일한다. 법을 지키며 일을 하는 태구에게 사장은 “오갈 데 없는 다리XX 받아줬더니 하는 게 뭐냐. 열심히 일해서 수술비를 모아? 너는 지금 네가 끊긴 벌금값도 못 벌어온다.” 라는 막말을 듣는다. 사장은 태구에게 “드러눕든 사고를 치든 어떻게든 10개를 걸어와라(실적을 쌓아라). 안 그럼 해고다.” 라는 경고를 받는다. 딱 하루 말미를 받은 태구는 하는 수 없이 고의로 사고를 일으킨다.

태구의 고의 사고에 검은색 승용차가 걸려들게 된다. 사고를 당한 검은색 승용차는 튕겨나간 충격으로 인해 차 트렁크가 열리게 되는데 태구는 차 트렁크에서 수상한 것을 목격한다. 차 트렁크에 ‘사람’이 실려 있던 것. 검은색 승용차의 주인이 차에서 내리자 태구도 천연덕스럽게 차에서 내려 “보험 불러도 30분이나 걸린다. 어차피 다 같은 정비소로 가니까 금방 데려다주겠다.”고 말한다. 그러나 검은색 승용차의 주인은 “3분이면 일부러 그런 거네. 노렸네.” 라고 말하며 “너도 참 힘들게 산다. 별 짓을 다 한다.”며 태구를 모욕한다. 사고가 났음에도 태구에게 “필요없다.”고 말하던 검은색 승용차의 주인은 만 원짜리 몇 장을 꺼내 태구의 주머니에 집어넣고 자리를 뜬다.

검은색 승용차 주인의 모욕에 화가 난 태구는 검은색 승용차를 뒤쫓던 중, 동료 렉카 기사 조정삼 (강기둥 분)에게 전화를 받게 된다. 정삼은 태구에게 “지금 사고가 났다. 내가 한 대는 걸었는데 한 대가 더 남았다. 빨리 오라.”며 태구를 채근한다. 사고 현장으로 달려가던 태구는 검은색 승용차의 주인 김도훈 (장률 분)의 손목에 묻어있던 핏자국에 의아함을 느끼게 된다. 태구를 연기한 배우 이태선은 최근 종영한 tvn '호텔 델루나'에서 만월의 1천 년 전 과거에 등장하는 '연우' 역으로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경희대 연극영화과 출신의 이태선은 1993년 생으로 올해 27살이다. 

‘KBS 드라마 스페셜 2019 : 렉카'는 금일 KBS2에서 23시 45분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