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감스트말고 더 있다’…고소득 유튜버 7명 45억 탈루, 추징금만 10억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0.11 17:4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국세청이 지난 1년여간 탈세 혐의를 받은 유튜버에 대한 세무조사를 실시해 유튜버 7명이 총 45억원의 소득을 탈루한 사실을 적발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0일 뉴시스는 같은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이 국세청에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세청은 지난해부터 올해 9월가지 특정 유튜버에 대한 세무조사를 벌여 광고수입금액 전액 누락 등 소득 탈루 사실을 적발했다. 

이들은 광고수입금액을 누락시키는 방식으로 소득을 탈루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에 국세청은 이들에게 총 10억원을 추징했다. 

뉴시스 

앞서 인기 BJ 감스트는 BJ 외질혜, NS 남순과의 합동 방송 중 성희롱 논란에 휩싸이며 자숙 기간을 가지던 중 국세청으로부터 비정기 세무조사를 받았고, 약 6000만원의 추징금을 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가중되기도 했다. 

구글코리아에 따르면 한국인이 만든 유튜브 채널 중 구독자가 10만 명 이상인 곳은 2015년 367개, 2016년 674개, 2017년 1275개 등으로 해마다 늘고 있으며, 유튜버들 역시 상당한 고소득을 올리고 있지만 과세당국이 정확한 소득 규모를 파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감스트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정우 의원에 따르면 이같은 점을 보완하기 위해 국세청은 유튜버 등 신종사업에 대한 업종코드를 신설해 지난달부터 적용 중이다. 이에 따라 유튜버 등 1인 방송인에 대한 소득 및 과세 규모는 내년 5월 종합소득세 신고 이후 파악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김 의원은 “성실하게 세금을 납부하는 1인 방송인과의 형평성을 위해서라도 신종 과세사각지대에 대한 세원 관리 방안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4월 국세청은 인기 유튜버와 1인 연예기획사, 프로선수 등 신종 고소득자 176명에 대한 세무조사를 착수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당시 누리꾼들은 해당 유튜버가 누구인지 밝혀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으나, 감스트 외에 10억원을 추징받은 유튜버에 대해서는 따로 알려진 바가 없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