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우희진, 나이 무색한 ‘우아한 비주얼’ 과시…“슬럼프 땐 우울증 겪어”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0.11 15: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1990년대 하이틴 스타 우희진의 나이가 네티즌 사이 새삼 화제다.

우희진은 1975년생으로 현재 44세이다. 그는 지난 1일 진행된 bnt와의 화보에서도 데뷔 초와 변함없는 우아하고 아름다운 미모를 뽐내 눈길을 사로잡은 바 있다.

그는 당시 인터뷰에서 32년차 배우의 속내를 솔직하게 털어놨다. 우희진은 “오래 해도 별다른 게 없어요. 일을 일찍 시작해서 오래 하고 있는 거죠. 직장인으로 따지면 장기근속이라고 해야 하나요”라며 “30대에 접어서고 나서는 웨딩 컨설팅 일이 유행처럼 번졌었는데 어떤 분이 제안을 해주셔서 했는데 제 열심만 가지고 되는 게 아니더라고요. 그 시간 동안 배우로서 일을 못 했기 때문에 아쉬웠지만 그 계기로 인해 제 일을 더 소중하게 여길 기회가 됐던 것 같고 그때 일을 쉬면서 다음을 기약하는 인내심을 배운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우희진 / 서울, 최시율 기자
우희진 / 서울, 최시율 기자

특히 우희진은 연기를 쉬는 동안 슬럼프를 겪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1년 정도 다른 일을 하고 결과적으로는 3년 정도 연기를 쉬었어요. ‘인생을 아름다워’ 작품 하기 전이었으니까 꽤 됐죠. 그때는 가족이 많은 힘이 됐어요. 지금 생각해보면 우울증이 왔던 것 같아요. 배우가 아닌 다른 일을 해 본 적이 없었고 늘 바쁘다가 갑자기 일이 없어졌었으니까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꾸준히 연기를 할 수 있는 원동력에 대해서는 “평상시에 저는 굉장히 무난한 편이에요. 승부욕도 없는 편이고 재미를 추구하는 성향도 아니고요. 연기를 할 때는 평소의 저보다 에너지를 끌어서 연기에 집중하고 최선을 다하게 돼요. 연기하는 제 모습을 빼놓고는 완전체라고 할 수 없어요. 제가 할 수 있는 것 중에서 연기를 제일 잘하는 것 같아요”라고 답했다.

이날 인터뷰에서 우희진은 롤모델로 선배 배우 김해숙을 꼽았다. 그는 “김해숙 선생님 멋있죠. 따뜻한 분이시고 연기할 때 교감이 너무 좋거든요. 김해숙 선생님 같은 경우가 하나의 이미지에 국한되지 않고 때에 평범한 가정주부부터 카리스마 있는 역할까지 연기하시고 깊이도 있으시잖아요. 나이가 들어서도 그 사람 아니면 안 되는 존재감이 있잖아요. 그런 사람이 되고 싶어요”라고 소망했다.

또 연애와 결혼에 대한 생각에 대해서는 “꼭 해야 하나 싶다가도 ‘나도 해볼까?’라는 생각도 들고요. 크게 봤을 때는 해도 그만 안 해도 그만인 것 같아요. 이제는 소개팅도 안 들어오던데요. 마인드가 비슷한 사람이었으면 좋겠고 성실하고 꾸준한 사람이면 좋을 것 같아요. 무엇보다 따뜻한 사람이 좋은데 예의가 바르고 경우가 바른 것과 마음이 따뜻해서 다른 사람을 배려할 줄 아는 사람은 다르거든요. 실수는 좀 해도 후자가 더 좋아요”라고 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