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YB밴드 윤도현 “타이틀곡 3개? 전곡 타이틀 삼고 싶었다” 

  • 임라라 기자
  • 승인 2019.10.11 14: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라라 기자] 윤도현이 이번 앨범에 대한 남다른 자신감을 보여줬다.  

11일 마포구 문화비축기지에서 YB밴드(윤도현, 박태희, 김진원, 허준, 스캇 할로웰)의 정규 10집 ‘Twilight State’ 쇼케이스가 열렸다.

지난 2013년 공개된 ‘Reel Impulse’ 이후 6년만의 새 정규 앨범이라는 점에서 이번 앨범은 더욱더 기대감을 키웠다. 특히 이번 앨범은 ‘딴짓거리’ ‘생일’ ‘나는 상수역이 좋다’까지 13개의 트랙중 총 3개가 타이틀곡이다. 

이에 대해 윤도현은 “마음 같아서는 전곡을 타이틀곡으로 하고 싶었다. 저희 색을 잘 보여줄 수 있는 ‘딴짓거리’ 그리고 대중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나는 상수역이 좋다’란 곡 그리고 저희 YB가 지켜야와 하는, 위로를 드리고 싶은 마음에서 ‘생일’을 선정했다”고 말했다. 

윤도현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윤도현 / 톱스타뉴스HD포토뱅크

그는 “타이틀곡은 전면에 낸 곡이지만 사실 모든 곡들이 중요하다. 이제 이번 앨범으로, 몇 년간 활동할 것이기 때문에 다른 곡들도 다 잘 들어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지난 10일 발매된 ‘Twilight State’은 타이틀에서 느낄 수 있을 듯 몽환적인 분위기가 앨범 전체에 안개처럼 짙게 내려 앉아 있다. 얼터너티브, 싸이키델릭, 포크 록에서부터 위로의 메시지를 담은 모던 포크 발라드까지 다채로운 장르의 13트랙이 담기며 높은 완성도를 자랑한다. 

한편 정규 10집을 발매한 YB 밴드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팬들과 소통할 예정이다. 오는 11월 30일과 12월 1일 양일간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인터파크 아이마켓 홀에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