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두번할까요’ 권상우,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결혼과 이혼에 대해 고민할 수 있는 작품” (종합)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0.11 16: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배우 권상우가 영화 ‘두번할까요’에 대해 이야기했다. 

선선한 가을 날씨를 보이던 10일, 삼첨동 한 카페에서 영화 ‘두번할까요’ 권상우 인터뷰가 진행 됐다. 

영화 ‘두번할까요’는 싱글라이프를 꿈꿔 이혼한 뒤, 삼각관계에 얽혀버린 선영과 현우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극 중 권상우는 선영과 말도 안되는 이혼식을 치룬 후 싱글라이프에 완벽 적응하는 돌싱남 현우 역을 맡았다. 그는 자유를 되찾은 기쁨도 잠시 고교동창 상철을 만나며 또다시 선영을 신경쓰게 된다. 

권상우는 “이번 영화가 사실 큰 영화는 아니다”라면서 “말죽거리 작혹사 패러디 장면이 나오기 전까지는 모르는 분들도 많았을거다. 작품을 선택할 때 시나리오를 너무 재밌게 읽었다. 선택하는데 얼마 걸리지도 않았다. 촬영 중에도 유쾌하게 잘 찍어서 기대감은 있는 것 같다”고 입을 열었다.

실제 첫 촬영 장면에 대해 언급한 권상우는 “설렁탕 먹는 장면이었다. 그때 7그릇 정도 먹은 것 같다”며 “거기 나오는 대사가 실생활에서도 듣는 이야기다. 와이프한테. 이런 점도 에피소드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고 웃음 지었다. “와이프가 청소를 깔끔히 하는 편이다. 남자가 여자의 기대치만큼 따라가기 힘든데 서로 살아가면서 맞춰가는게 있는 같다. 그런 점에서 아늑함을 느끼고 그런다”고 웃음 지었다. 

권상우 / kth 제공
권상우 / kth 제공

작은 디테일이지만 결혼해서 나온 장면들도 있다며 “풀에다 손 닦는 장면에서 관객들이 웃어서 희열을 느꼈다. 이건 유부남만 알 수 있는 부분이다. 결혼생활이 있기 때문에 만들 수 있는 작품인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새로운 스타일에 멜로 스타일에 도전해보고 싶다는 생각도 든다”고 덧붙였다.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 있었지 묻자 “한 특정한 장면보다는 소소한 부분을 관객들이 캐치해주는 부분들이 인상적인 것 같다. 관객들이 웃어주는 씬들이 고맙게 느껴지는 것 같다”고 답했다. 옥상씬 역시 모두 다 애드리브였다고. 그는 “유쾌한 직업인 것 같다. 작품에 누가 되지 않게 그정도 해주는 것도 하이유머같다”고 웃음지었다. 

15년만에 만난 이종혁과 함께한 ‘말죽거리 잔혹사’ 패러디에 대해 말죽거리 잔혹사 패러디에 대해 “저한테 보여주려고 해서 그런지는 몰라도 처음부터 있었다”며 “많은 사랑을 받으면 화자가 되겠지만 긁어 부스럼 만드는게 아닌가 걱정도 됐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민망하기 보다는 두 배우에게 영광적인 순간이었다. 쑥쓰럽긴 했다. 그래도 촬영할 때에는 그런 건 없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내가 날라차기 하니까 휘청휘청하더라”고 웃음 지었다. 

촬영장 분위기를 궁금해하자 권상우는 “감독님이 워낙 유연하시다. 자유롭게 연기한 부분이 많은 것 같다”며 “스스로가 자존감이 높은 사람은 아니다. 내가 멋있는 척을 한다고 해서 알아봐주는 것도 아니다. 작품 안에서 망가지는걸 생각하지 않았다. 견혼식 때는 내가봐도 찌질하게 나온 것 같다”며 “이혼식과 견혼식이 일상적인게 아니라서 고민을 많이 했다. 보다 찌질하고 궁상맞게 해야된다고 생각했다”고 웃음지었다. 

애정어린 시선으로 영화를 지켜본 것 같다고 언급하자 “모든 작품에 애정이 있다. 어쩄든 영화의 성격상 좋은 우위점에서 시작하지는 않는 작품”이라며 “그래서 더욱 더 애정이 가는 것 같다. 관객들을 많이 만나러다닐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권상우 / kth 제공
권상우 / kth 제공

극 중 보여준 비현실적인 몸매에 대해 “이번 영화를 찍으면서 샐러리맨으로 보이려고 관리를 안 한 상황이다”고 말해 충격을 주었다. “남들은 말죽거리 작품보고 몸 어떻게 만들었냐고 했다. 그냥 내 루틴이다. 처음으로 ‘신의 한 수: 귀수편’라는 작품에서 식단조절하고 영화를 찍었다”고 설명했다. 

평소 루틴에 대해 묻자 그는 “평일 아침에 운동을 하러간다. 애들 등교때문에 무조건 아침에 일어난다. 운동도 하고 스트레칭도 하고 그런다. 그렇게 촬영 없는 날은 해야지 놀고있지 않다는 느낌을 받는다”고 건강관리를 이야기했다. “사실 건강염려증이 있어서 매년 검사를 한다. 근데 신체나이가 현재 20대라고 한다. 걱정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사실 그냥 쉽게 얻는 몸은 없는 것 같다. 그게 제 꿈을 위해서 하는거다. 아직도 하고싶은게 많기 떄문에 그런 작품을 만날 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꿈에 대해 묻자 “아무리 스턴트를 쓴다고 해도 배우가 연기하고 안하고를 알 수 있다. 한컷으로도 배우가 잘하는지 알 수 있기 때문에 그런 점에 대해서도 (관리를 하는 편)”이라고 이야기했다.

권상우 / kth 제공
권상우 / kth 제공

연예계 대표 부부인 권상우♥손태영. 그에게 '이혼'에 대한 생각을 물었다. 그는 “굳이 그런 상황이 아니라도 상상할 수 있는 이야기같다. 그래서 더 고민해볼 수 있고 접근할 수 있는 이야기인 것 같다”며 웃음 지었다. 

영화를 찍으며 가장 와닿았던 메시지가 있는 지 묻자 “정답이 없는 것 같다. 결혼도 이혼도 선택이라고 생각한다. 물론 이미 나는 결혼을 해서 해당사항이 없는 것 같다. 단순히 재밌는 영화라고 볼 수도 있지만 코미디와 가벼움으로 다가가서 각자 자기 위치에서 결혼과 이혼에 대해 고민해볼 수 있는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두번할까요’에 이어 ‘신의 한수:귀수’, ‘히트맨’ 등 열일 행보를 보여주고 있는 그는 “배우로서도 사람으로서도 살아있는 것 같다. 뿌듯한 게 있다. 오래오래 느끼고 싶다”며 연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이번 영화 찍으면서 너무 편했다. 육체적으로는 편했다. 그 뒤에 작품들은 액션이 많다. 각 영화마다의 느끼는게 있다. 우리 영화만의 재밌는 호흡이 많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두번할까요’는 오는 17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된다. 러닝타임 112분. 15세관람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