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 ’두번할까요’ 이정현, “모두가 재밌게 웃을 수 있는 로맨스코미디 영화” (종합)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10.11 13: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배우 이정현이 영화 ‘두번할까요’에 대해 이야기했다. 

선선한 가을 날씨를 보이던 10일, 삼첨동 한 카페에서 영화 ‘두번할까요’ 이정현 인터뷰가 진행됐다. 

영화 ‘두번할까요’는 싱글라이프를 꿈꿔 이혼한 뒤, 삼각관계에 얽혀버린 선영과 현우의 이야기를 그리고 있다. 

극 중 이정현은 한다면 하는 성격으로 또라이 소리까지 들어가며 이혼식을 감행했다. 갑자기 찾아온 싱글라이프를 즐기던 중 현우가 필요한 순간이 찾아오며 그와의 관계에 대해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된다. 그러던 어느날, 우연한 사건로 만난 남자 상철의 구애로 혼란스러운 상황에 노이게 된다. 

영화를 끝까지 다 보지 못 했다는 이정현은 “아직 강아지 결혼식까지만 봤다 .일반 관객들이랑 섞여서 봤다. 반응 보느라 집중을 못했다. 권상우랑 계쏙 신경썼다, 코믹 영화가 처음이다보니 되게 많이 떨렸다. 웃기면 되게 좋으니까 거기에 긴장을 많이 했다”면서 “관객들이 웃어주면 안심이 됐다가 걱정된다. 막상 개봉한다고 하니까 걱정이 되기도 한다”고 입을 열었다. 

이정현 / kth 제공

배우 인생에서 첫 로맨스코미디를 찍은 이정현은 “기분좋게 있어도 된다는게 좋았다. 촬영현장을 너무 좋아해서 촬영장도 일찍가고 그런다. 사람들 만나고 스탭들 보고 하면 그 역할에 대해 빠져서 감정을 다스리는게 너무 어려웠다. 근데 이 영화는 기분좋게 있어도 되서 너무 좋았다”고 밝게 웃음지었다. 

그는 “시나리오가 결혼하기 전에도 공감 됐다”며 “현우랑 선영이의 성격이 달라서 이혼을 했구나 싶었다. 이혼의 대부분이 성격 차이라고 한다. 사소한게 쌓여서 이혼을 많이한다고 한다. 이러다보면 이혼을 하겠구나 싶었다”며 “말이 안되는 설정이 있으면 코믹이지라고 생각하면서 넘겼던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첫씬이 설렁탕을 먹는 신이었다고 말하며 “권상우가 손을 떨었다. 바로 현장 분위기에 녹아들어서 즐겁게 촬영한 것 같다”고 답했다. “너무 재밌었다. 다들 너무 착해서 아재개그같은거 경쟁붙어서 하고 그랬다”며 “둘다 자식바보에 와이프에게 꼼짝 못하는 모습이 부러웠다. 그러다보니까 영화 촬영하다가 지금의 남편도 만났다”고 이야기했다. 

기존의 연기색과 달랐다는 점에 대해 “권상우의 ‘탐정’을 진짜 재밌게 봤었다. 권상우를 생각하니까 톤을 흐트리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걸 현장에서 얘기를 많이 했다. 애드리브도 많이 했다”고 웃음 지었다. “사실 저는 항상 어두운 역할만 했다. 밝은 연기도 보여드리고 싶었다. 감독님이 절 찾아주셔서 감사했다”고 웃음 지었다. 그는 “성실한 나라의 앨리스에서 밝게 나오는 씬을 보고 캐스팅해주셨다고 했다. 선영이랑 잘 맞을 것 같다고 하더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자신과 다른 스타일이지만 선영의 마음을 공감했다며 “자존심이 센 사람이라면 그럴 것 같다. 제 본인은 합의하는 스타일이라 잘 이해는 안되지만 다른 부류의 사람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웃음 지었다. 

가장 기억에 남는 명장면을 묻자 “셋이서 술마시는 장면이 제일 재밌는 것 같다. 슬픈장면인데 관객들이 웃더라. 근데 다들 웃어주셔서 다행이었다 ”며 “사실 영화를 볼 떄 앞자리 분 반응이 너무 재밌었다”고 이야기했다. 

이정현 / kth 제공
이정현 / kth 제공

탑골공원 반응에 이정현은 “스태프때문에 알았다. 신랑도 자주 본다. 너무 풋풋하고 창피하기도 한다. 너무 신기하고 그렇다. 너무 재밌고 귀엽다”고 웃음 지었다. 가수 컴백에 대해 “은퇴는 안했지만 부담이 된다. 그래도 좋은 기회가 있으면 나가보고 싶다. 기회가 된다면 은퇴한 것도 아니니까”라며 웃음 지었다. 가끔 회식때 '와'를 부른다고 밝힌 그는 “트렁크에 항상 부채가 있다”고 이야기했다. 

이정현은 '와' 활동 당시 망한줄 알았다고 말해 취재진을 놀라게 했다. 그는 “엄정화 선배님이 테크노틱으로 흥행하고 계셨다. 회사에서 그런 주문이 떨어졌을 떄 반대로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그래서 동양컨셉으로 나왔을 떈 망한 줄 알았다”며 “첫방송 후에 사장님한테 망했다는 말도 들었다. 끝났다고 생각했는데 3일 있다가 연락오셔서 조금 잘 되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그 후부터는 컨셉 저보고 정하라고 했다”며 부끄러워했다.

가장 기억에 남는 음악 컨셉을 묻자 “제일 처음 나왔던 와가 제일 기억에 남는다. 사실 진짜 망할 줄 알았다”고 이야기헀다. 

당시의 이미지때문에 배우로서의 부담감은 없었을까.이정현은 “배우로 돌아왔을 떄 파란만장 때문에 된거다. 그때 감독님이 내가 배우 할 생각이 없는 것으로 알았다고 했다”며 “운이 되게 좋았던 것 같다”고 전했다. 

작품 출연 당시 미혼이었던 이정현. 연기를 하며 결혼에 대한 갈증을 느꼈다는 그는 현재 일반인 남편과 행복한 신혼생활을 즐기고 있다.“제가 여자 연예인이고하다보니 사람을 만날 기회가 많이 없었다. 같이 공인이니까 힘들고 그랬다. 운 좋게 일반인 언니가 통하고 통해서 만나게 됐다. 보자마자 신랑이 너무 착해서 바로 결혼하고 싶었다”고 자랑을 늘어놨다. 

이정현 / kth 제공
이정현 / kth 제공

지금의 남편을 만나기 전, 결혼을 포기했었다는 이정현은 “사람 만나기도 힘들고 일만 열심히 하면 된다고 생각했다. 근데 아기를 너무 좋아해서 결혼을 꼭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같이 작품한 권상우, 이종혁 배우님이 행복한 걸 보고 부러웠다. 맨날 단톡방에 아들이랑 함께하는 사진 계속 올린다”며 “너무 부러웠다. 나도 이렇게 좋은 남편 만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웃음 지었다. “남편과 함께있는게 너무 편하고 좋다. 너무 착해서 다 참는 것 같다. 마음이 너무 편하다. 그래서 앞으로도 배우 생활을 편하게 하게 된 것 같다”고 웃음지었다.

조심스럽게 2세 계획을 묻자 “이제 생각해야한다. 지금 일이 없으니까 계획해볼 것”이라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마지막으로 관객들에게 한마디를 부탁하자 “분석하지 말고 봐달라. 재밌는 코미디 영화다. 재밌게 웃다가 가셨으면 좋겠다. 다들 노력한 영화니까 잘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차기작 계획을 묻자 “좋은 시나리오가 들어오면 하고 싶다. 그런데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진도가 안 나가거나하면 작품을 한하게 된다. 그러다보니까 더딘 거 같다.”고 웃음지었다. 다음 작품에서는 또 다른 변신을 할 계획이라고.

한편 영화 ‘두번할까요’는 오는 17일 전국 극장에서 개봉된다. 러닝타임 112분. 15세관람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