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승환, 정규 12집 신곡 ‘생존과 낭만 사이’ 선공개…30주년 맞아 콘서트 개최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10.10 21: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선공개된 이승환의 신곡 ‘생존과 낭만 사이’가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드림팩토리 측은 이승환 30주년 기념 정규 앨범 발매를 앞두고 수록곡 중 하나인 ‘생존과 낭만 사이’를 선공개했다. 지난달 27일 뮤직비디오 티저 영상을 공개한 데 이어 1일 풀버전의 영상과 음원을 동시에 선보여 정규 앨범에 대한 대중의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무엇보다 ‘생존과 낭만 사이’는 이승환의 새 앨범 곡 중에서도 20대에서 100% 지지를 받은 곡이라 알려져 오픈되자마자 뜨거운 호응을 얻고 있다.

드림팩토리
드림팩토리

‘생존과 낭만 사이’는 세련된 비트 위에 올려진 중독성 강한 멜로디, ‘널 잊는다, 널 잃는다’라는 반복되는 노랫말, 감미로우면서도 힘이 넘치는 이승환의 보이스가 듣자마자 귀에 감긴다.

특히 청춘들의 삶과 사랑에 대한 시각을 역설적이면서도 감각적으로 담아낸 가사가 마음을 사로잡는다. ‘채워지지 않는 나의 같잖은 공허는 일종의 사치다. 

일터로 가야 한다’, ‘내 일상의 중심은 네가 아닌 일이다’ ‘그래서 난 되도록 빨리 널 잊는다. 널 잃는다. 널 놓친다’ 등의 가사가 공감대를 자극한다.

이와 함께 드림팩토리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생존과 낭만 사이’ 뮤직비디오는 이소룡이 롤모델인 한 취준생의 일상으로 시작된다. 

면접 갈 준비를 하던 중 거대한 인형이 된 자신의 모습을 본 남성은 좁고 답답한 자취방과 취업 경쟁에서 벗어나 신나게 춤을 추며 온 동네를 누빈다. 

집 앞 슈퍼부터 동네 골목, 공원에 있는 운동기구, 옥상에서 바라보는 해 질 녘 풍경까지 누구에게나 익숙한 풍경이면서 무심코 지나쳤을 일상의 순간들이 낭만적으로 펼쳐져 시선을 사로잡는다.

이처럼 ‘생존과 낭만 사이’는 이성과 감성을 조화롭게 넘나드는 이승환 특유의 센스 넘치는 가사와 동화적 상상력이 더해진 영상이 절묘하게 어우러지며 눈과 귀를 즐겁게 채운다.

1965년생인 이승환의 나이는 55세. 올해 30주년을 맞은 이승환은 데뷔 일인 10월 15일에 맞춰 12집 정규 앨범 'FALL TO FLY 後' 발매 및 전곡 음원을 공개한다. 

단 한 순간도 음악 활동에 공백이 없었던 이승환이지만 이번 앨범은 2014년 11집 ‘FALL TO FLY 前’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새로운 정규 앨범인 데다, 가수가 직접 SNS를 통해 “단언컨대 최고의 앨범”이라고 예고해 많은 이목이 쏠리고 있다. 

또한 이번 앨범 작업을 위해 미국에서 CJ Vanston, Alex Al 등 세계적인 거장들과 녹음 작업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더욱 화제되고 있다.

현재 서울, 부산, 대구, 광주 순으로 4개 도시 클럽투어 ‘모여라 드팩’을 개최 중인 이승환은 11월 30일, 12월 1일 양일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 체조경기장(KSPO DOME)에서 30주년 기념 대규모 콘서트 ‘무적전설’로 팬들과 특별한 만남을 가질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