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골든마이크’ 트로트가수 지원이, 바비인형 미모 뽐낸 일상…'미스트롯' 여신의 귀환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10.10 18:4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미스트롯’에 출연한 지원이에 대한 네티즌들의 관심이 뜨겁다. 이에 지원이의 일상 역시 눈길을 끌었다.

과거 지원이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knn#골든마이크#지원이#서바이벌#럭키세븐#위원님#태진아#진성#추가열#김용임#김혜연#지상렬#김일중#부산#임혁규#행복한모습#오늘도#선배님 들께#많은걸 배운다#참가자 분들에게서 #초심을 배운다#화이팅 하세요~모든게 그저 감사할뿐이다#넘버원#에너지원#사랑합니다"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하며 일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그는 올백머리를 한 채 입꼬리를 올려 미소를 지으며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특히 뚜렷한 이목구비로 완성한 바비인형 비주얼이 돋보인다.

지원이 인스타그램
지원이 인스타그램

지원이는 1981년생으로 올해 39세인 가수다. 그는 2012년 싱글 앨범 ‘행복한 세상’으로 데뷔해 뛰어난 가창력으로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군인들에게 남다른 인기를 얻은 지원이는 ‘군통령’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기도 하다.

트로트로 계속 활동을 이어오던 지원이는 ‘미스트롯’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폭풍 가창력을 뽐내며 우승 후보 중 한 명으로 언급된 바 있지만 탈락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TV조선 ‘미스트롯’은 날로 뜨거워지는 대한민국 트롯 열풍에 화력을 더하고 제2의 트롯 전성기를 이끌 차세대 트롯 스타를 탄생시킬 신개념 트롯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김성주, 장윤정, 노사연 등이 출연하며 트롯에 일가견이 있는 시청자들을 티비 앞으로 모이게 했다.

총 10부작으로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과 함께 현재는 막을 내린 상태다. 1만 2000명의 예심 지원자 중 동영상 심사, 1·2차 심사를 거쳐 선발한 100인의 참가자들이 경합을 펼쳤으며 제 1대 미스트롯은 송가인이 차지했다.

한편, 지원이는 태진아, 김용임이 출연하는 K트롯 서바이벌 ‘골든마이크’에 심사위원으로 나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