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수지, 10월 10일 26번째 생일 맞아 난치병 환아 1억원 기부 ‘선한 영향력’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0.10 18:1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그룹 미쓰에이 출신 배우 수지가 난치병 어린이들을 위해 1억 원을 기부했다.

생명나눔실천본부(이하 생명나눔)와 수지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 측에 따르면 “수지는 10월 10일 자신의 26번째 생일을 맞아 생명나눔에 생명 존중 확산 운동과 환자 치료비 지원 사업을 위해 1억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어머니의 영향으로 백혈병, 소아암 등 난치병으로 고통 받는 환자 지원에 관심을 갖기 시작한 수지는 난치병 어린이 지원을 위해 지난 2016년 생명나눔에 1억원을 기부한 것을 시작으로 매년 꾸준히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수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수지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난 2016년 'Let's share the heart' 캠페인을 통해 4400만 원을 기부하는가 하면, 생명나눔이 연말을 맞아 달동네 백사마을 주민들을 위해 펼치고 있는 ‘따뜻한 정 나누기’ 행사에도 기부금을 전달하는 등 지속적으로 나눔을 이어왔다.

생명나눔 측은 "현재까지 수지가 생명나눔에 기부한 금액만도 4억 원에 달한다"며 "생명나눔은 수지가 기부한 1억원을 백혈병, 소아암 등의 난치병으로 고통 받고 있는 환자들의 치료비로 사용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수지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사랑의 열매에도 1억 원 이상의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소속되어 있다. 지난 2015년 이름을 올렸다.

한편 수지가 출연 중인 SBS 드라마 ‘배가본드’는 금, 토 오후 10시에 방송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