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악플의 밤’ 설리, 분노케 한 최악의 악플은 무엇? “말하기도 미안하다”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0.10 18: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설리가 선 넘은 악플에 분노했다고 전해져 그 배경에 관심이 모인다.

오는 11일 방송될 JTBC2 ‘악플의 밤’ 16회에는 ‘치어여신(치어리더+여신)’ 박기량과 ‘방송인’ 알베르토가 출연해 악플 낭송을 펼친다. 치어리더와 외국인 방송인으로 대한민국 방송계에서 독보적인 위치에 있는 두 사람답게 악플 낭송에서부터 솔직 담백한 입담으로 속 시원하면서 유쾌한 매력을 드러냈다고 전해져 뜨거운 관심을 모은다.

그런 가운데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설리가 알베르토의 악플을 낭송하던 중 “말하기도 미안하다”며 씁쓸해해 모두를 주목하게 만들었다. 

JTBC2 ‘악플의 밤’
JTBC2 ‘악플의 밤’

알베르토가 ‘악플의 밤’ 최초 외국인 게스트로 등장한 가운데 그를 향한 다채로운 악플이 쏟아진 것. 특히 “외국인이 별 노력 없이 돈 참 쉽게 번다”는 악플을 향해 알베르토가 “반 인정”을 외치면서 과거 외국인 토크 예능 프로그램 출연 이후 찾아온 제2의 삶에 대한 자신의 속내를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고. 

무엇보다 알베르토를 향한 선 넘은 악플에 당사자보다 더 분노한 것은 다름아닌 MC 설리. 설리는 “다들 꿈을 간직한 채 살아가고 있지 않냐”며 “알베르토 역시 본인 노력으로 여기까지 온 것”이라고 알베르토의 꿈과 노력을 짓밟는 악플을 향해 분노를 감추지 못한 것. MC 신동엽 또한 지금껏 본 적 없는 설리의 분노에 깜짝 놀라는 등 스튜디오까지 들썩거리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토록 설리를 분노케 한 사연은 ‘악플의 밤’ 16회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악플을 양지로 꺼내 공론화시키는 과감한 시도로 온∙오프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는 JTBC2 ‘악플의 밤’(연출 이나라)은 스타들이 자신을 따라다니는 악플과 직접 대면해보고, 이에 대해 솔직한 속내를 밝히는 '악플 셀프 낭송 토크쇼’로 오는 11일(금) 저녁 8시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