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강기영, 아내 첫 만남 “허벅지에 손 올렸다”…‘높은 수위’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0.10 18:1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강기영이 아내와의 첫 만남을 회상한 것이 재조명 받고 있다.

지난달 16일 방송된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는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출연 배우 김래원, 강기영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강기영은 아내가 자신에게 적극적으로 대시했던 러브 스토리를 공개했다.

결혼 5개월차에 접어든 강기영은 “친구들 모임에 참석했는데 아내가 있었다. 아내가 정말 예뻤는데 마침 제 옆자리에 앉았다”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강기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기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아내가 얘기하다가 갑자기 제 허벅지에 손을 올렸다. 이게 좀 센 수위인데 그때는 영화 ‘라라랜드’처럼 저와 아내 둘만 있는 것 같더라”고 덧붙였다.

그 뒤로 어떻게 했냐는 질문에 강기영은 “허벅지를 꾸욱 눌렀다. '들어올 땐 너 마음대로지만 나갈 땐 아니란다'의 마음이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강기영은 대한민국의 배우로, tvN ‘고교처세왕’, ‘오 나의 귀신님’에서 감초 역할로 등장했다. 대중들에게 본격적으로 얼굴을 알린 작품은 ‘오 나의 귀신님’에서 비호감인듯 비호감 아닌 ‘수셰프’ 역을 맡으면서 부터다.

양희승 작가의 단골 배우 중 한명이다. ‘고교처세왕’ 이후 작가 양희승이 집필한 모든 드라마에 출연했다. 심지어 ‘아는 와이프’는 강기영이 출연한 ‘김비서가 왜 그럴까’ 후속작이기 때문에 출연 가능성이 없어 보였으나, 후반에 특별출연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극 중 이름은 강기영이 출연했던 tvN 드라마 ‘김비서가 왜 그럴까’의 극중 캐릭터인 박유식을 그대로 가져왔다. 원작의 설정을 훼손하지 않는 선에서 카메오로 출연시키며 차주혁(지성)과 윤종후(장승조)와의 코믹 케미를 선보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