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장도연, 블랙핑크(BLACKPINK) 지각에 수상소감만 3분? “제가 시간 떼워야해요”…과거 영상 재조명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0.10 14: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블랙핑크(BLACKPINK)가 지각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지난해 개최된 ‘2018 엘르 스타일 어워즈’에 늦은 블랙핑크를 대신해 장도연이 3분가량의 수상소감을 말한 영상이 새삼 재조명되고 있다. 

1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2018년 개최된 ‘2018 엘르 스타일 어워즈’에서 지각한 블랙핑크때문에 앞선 수상자였던 장도연이 3분가량 혼자서 수상소감을 말한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 속 장도연은 “좋은 영향력있는 시상식에서 수상하게 되서 감사드린다. 여기 온다고 해서 무시 안 당하기 위해 열심히 꾸며봤다. 한국인의 매운 맛 태양초의 레드 컬러와 철이 지났지만 부츠를 모기장으로 표현해봤어요. 패션이에요. 여러분들 다 아시죠?”라며 특유의 입담으로 현장의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이어 그는 “사실 너무 길다라고 느껴지실 분들도 있을 것 같은데 아직 블랙핑크가 도착을 안해서 제가 그 시간을 떼워야해요. 간단하게 바람잡이라고 생각하시면 되고 중국인 아니에요”라며 블랙핑크의 지각에도 센스있는 대처로 눈길을 끌었다. 

장도연의 레전드 영상으로 꼽히기도 하는 영상을 다시 본 누리꾼들은 “장도연 진짜 순발력도 좋고 센스도 장난아니다”, “솔직히 장도연이 저만큼했으면 수상소감에서 사과하고 고맙다고 말해야하는 거 아닌가”, “어떻게 말이 한번도 안 끊기지? 원래도 좋아했는데 재발견이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앞서 블랙핑크는 9일 오전 2년만에 한국에 내한한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과 브랜드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데이비드 베컴은 먼저 행사장에 도착해 예정된 일정을 소화했지만 오전 11시 55분 출연 예정이었던 블랙핑크는 행사 시간이 20분이 지난 후에야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도착 후에도 10분 정도가 지난 후에도 행사가 진행되지않자 일부 취재진은 행사를 보이콧했고,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며 블랙핑크를 향한 비판이 이어졌다. 보도 후 블랙핑크의 팬들은 블랙핑크가 이날 행사장에 미리 도착해있었다며 옹호했지만 이날 행사 관계자는 취재진에게 블랙핑크의 지각을 한 것이 맞다고 인정해 논란이 가중됐다. 

현재 블랙핑크(BLACKPINK) 측은 해당 지각 논란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고 있지 않은 상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