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B.A.P 출신 정대현, “타이틀곡 ‘아잇’ 컴백 준비하면서 다이어트 성공, 5kg 감량했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10.10 11:3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그룹 B.A.P(비에이피) 출신 정대현이 타이틀곡 ‘아잇’을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10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서문빌딩 홍대 무브홀에서 정대현의 첫 번째 싱글앨범 ‘Aight(아잇)’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정대현은 “이번 앨범이 중요한 이유는 기존에 7년이라는 시간에 B.A.P는 강렬했고, 솔로 아티스트로서 새로운 변화가 필요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소속사를 옮기고 첫 결과물인데, 저는 올해 들어서 가장 큰 축복을 받았다. 7년이라는 시간 동안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또 다른 정대현의 모습을 보여줄 시기라서 생각과 고민이 많았다”고 말했다.

또 “수록곡 자체는 100% 들어갔는데 다른 부분에서는 새로운 변화를 만들기 위해서 포기라는 말보다는 반영을 많이 했다”

정대현 / STX라이언하트
정대현 / STX라이언하트

정대현은 “결과물이 나오면서 컨셉을 잘했다고 생각했다. 녹음도 재녹음을 많이 했고, 안무도 재차 수정이 많이 들어갔다”며 열정을 드러냈다.

정대현은 “솔로가수로서 1위를 해보고 싶다. 또 살은 4~5kg 뺐다. 쉬는 동안 많이 쪄서 감량했다”고 다이어트를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 ‘Aight(아잇)’은 정대현이 기존에 선보인 적 없던 새로운 스타일과 한층 폭넓어진 음악적 스펙트럼으로 다시 한 번 가요 팬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타이틀곡 ‘Aight(아잇)’은 중독적이면서도 리드미컬한 베이스라인과 펑키한 기타 리듬, 키치한 신스 그리고 정대현의 보이스까지 힙하게 버무려진 레트로의 재해석, 뉴트로 펑크 장르의 곡이다. 사랑에 빠진 남자의 모습을 재치 있는 가사와 경쾌한 리듬으로 표현했다.

유니크하고 신선한 보이스를 가진 정대현의 ‘Aight(아잇)’을 통해 보여줄 새로운 가능성에 이목이 집중된다. 자작곡 ‘느낌있게’로는 특유의 색깔을 지닌 싱어송라이터로 입지를 다질 계획이다.

정대현은 “아티스트로서 음악성이 있는 곡을 만들고 싶다”고 말했다.

이미지 변신에 대한 부담감은 없었는지 질문하자 “하면서도 이게 맞나? 몇번이고 되물었던 것 같다. 7년동안 해왔던 것이랑 달랐다. 이제는 한번 더 고민해보고 방법들을 얻게 됐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2년 그룹 B.A.P(비에이피) 메인보컬로 데뷔한 정대현은 올초 그룹 해체 후 지난 4월 첫 번째 미니앨범 ‘챕터2 27’를 발매하며 솔로 출사표를 던졌다. 당시 발라드 타이틀곡을 전면에 내세우며 짙은 감성의 노래로 국내외 많은 주목을 받아 솔로 아티스트로의 가능성을 입증했다.

8년차 아이돌에서 솔로 아티스트로의 변화와 성장을 담아낸 정대현의 첫 번째 싱글앨범 ‘아잇’에 국내외 가요팬들의 기대와 관심이 집중된다.

정대현의 첫 번째 싱글앨범 ‘아잇(Aight)’은 오는 11일 정오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제공 STX라이언하트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