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블랙핑크 "지각 맞았다", 해명-사과-입장 無…행사관계자가 대신 사과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10.10 11:2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그룹 블랙핑크(BLACKPINK)가 지각에도 불구 미흡한 대처로 인해 비난을 받고 있다.

지난 9일 오전 2년 만에 내한한 세계적인 축구 스타 데이비드 베컴은 아디다스 70주년 기념 행사를 위해 서울 영등포 타임스퀘어를 찾았다.

오전 11시 30분부터 진행되는 행사에 베컴은 프로다운 모습으로 참석해 행사에 임했다. 이후 11시 55분 부터는 해당 브랜드의 또 다른 모델인 블랙핑크와 만남을 가질 예정이었다.

하지만 블랙핑크는 예정된 시간보다 20분가량 늦게 현장에 도착했다. 이로 인해 베컴이 그들을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 발생했고, 계속된 기다림에도 블랙핑크가 모습을 보이지 않자 베컴은 결국 대기실로 향했다. 이후 지각한 블랙핑크가 도착했지만  결국 행사는 한시간 가까이 지연됐다.

블랙핑크(BLACKPINK)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블랙핑크(BLACKPINK)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현장에 있던 주최 측 관계자는 대기실이 무대와 떨어진 곳에 위치해 베컴이 다시 무대로 오르기까지 시간이 걸렸다고 전했다.

블랙핑크의 지각으로 인해 행사가 계속 지연되자 현장에 있던 취재진들은 베컴만 찍은 채 보이콧을 하고 현장을 떠났다. 

이후 예정대로 행사는 진행됐지만, 블랙핑크는 사과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져 빈축을 샀다. 더구나 지각 보도 직후 블랙핑크 팬들은 매니저가 미리 도착해있었다며 지각이 아니라고 주장해 논란은 더해졌다.

보이콧 이후 현장을 떠난 취재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보이콧 이후 현장을 떠난 취재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타임테이블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타임테이블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러나 팬들이 지각이 아니라고 주장하는 사진에도 미리 도착해 현장을 체크하는 매니저의 모습과 12시 15분이 넘어서 도착한 블랙핑크의 모습만이 담겼다.

이날 행사 관계자는 취재들에게 블랙핑크의 지각을 인정하며 사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엔 보도에 따르면 행사관계자는 "블랙핑크가 지각한 건 사실"이라며 "행사도 좀 지체됐다. 행사 관계자로서 현장에 있던 기자들에게 사과했다"고 말했다. 

현재 블랙핑크(BLACKPINK)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블랙핑크의 지각과 관련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한편, 블랙핑크는 지난해 열린 ‘엘르 스타일 어워즈 2018’에서도 늦게 도착해 개그우먼 장도연이 시상식 무대 위에서 시간을 끌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