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백종원의 골목식당’ 둔촌동 모둠초밥집, “아들위해서라도 망하면 안 돼”…누리꾼도 분노

  • 송오정 기자
  • 승인 2019.10.10 09: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오정 기자] ‘백종원의 골목식당’ 초밥집이 시식단의 혹평에 눈물을 흘린 가운데, 초밥집 사장님들의 눈물어린 호소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둔촌동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둔촌동 초밥집은 백종원의 제안에 조금 떨어진 거리에 있는 손님들이 찾아올 수 있을지 알아보는 시식단의 평을 받았다.

그러나 시식단의 혹평에 모둠초밥집 사장부부는 눈물을 흘렸다. 근처 병원 시식단은 “마트 초밥 같다”라며 초밥의 양이 적다는 혹평을 내놓았다. 게다가 사장부부가 제안한 9900원이라는 가격이 아닌 7000원이라는 가격을 제시하기도.

SBS '골목식당' 방송 캡처
SBS '골목식당' 방송 캡처

이에 백종원은 “제가 볼 때 초밥 많이 안 드셔본 분이다. 이걸 보고 초밥 맛도 모르면서 이렇게 안 좋게 이야기하면 안 된다. 참고만 해야한다”고 말했지만 초밥집 여자 사장은 이내 눈물을 흘렸다.

여사장은 “너무 어렵다. 남편이 편하게 살았으면 좋겠는데, 하는거보니까 다 수제고. 남편이 고생도 진짜 많이하는데 평가를 이렇게 받으니, 이 사람이 대충 준비하는 게 하나도 없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아내가 초등학교에 다니니까 아이는 ‘초밥집 아들’이 별명이 된거지 않나. 우리가 이 동네 아이를 위해서라도 망하면 안 된다. 망한 집 아이가 되면 안 돼니까. 많이 다잡으려 했는데 흔들린다”고 이야기했다. 이에 남자 사장 역시 함께 눈물을 흘리며 많은 이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이에 누리꾼은 “초밥 처음 먹는 분도 있는 거 같은데, 지역 상권이지만 맞추다보면 초밥만드는 신념이 바뀔 수 있다” “소비자 입장에서 싸면 좋지만 신선한 식재료에 감사할줄 모르시네” “칼국수 한 그릇도 만 원 받는 세상인데...”라는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좋은 재료, 맛, 가격도 알아보는 사람이나 알아보지 상권마다 의견은 달라질 수 밖에” “애초에 수준맞는 사람에게 타켓마케팅 하는 것이 빠를 듯”이라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