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한끼줍쇼' 황보라X정만식, 고군분투 한끼도전 '영업의 申'들이 모였다

  • 조상은 기자
  • 승인 2019.10.10 04: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상은 기자] '한끼줍쇼' 황보라와 정만식의 완벽한 호흡이 눈길을 끌었다. 인심좋은 수유동에서 판매의 왕들이 모여 입담을 제대로 펼쳤다. 이들의 깨알 입담 지금 만나보자. 

9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배우 정만식과 황보라가 밥동무로 출연해 강북구 수유동에서 한 끼에 도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황보라와 정만식은 혁명의 한끼를 펼치기 위해 의기투합해 등장했다. 이에 황보라는 "하정우가 운영하는 걷기 학교에 다닌다. 이번에 10만보를 걸었다. 새벽 5시에 걸어서 다음날 새벽 3시까지 놀았다"며 "억지로 나갔다. 10만보 걷는데 죽는 줄 알았다"라며 그 실체를 밝혔다. 앞서 황보라는 영화배우 하정우의 동생인 차현우와 7년째 예쁘게 만나고 있다.

이경규는 황보라에게 "남편이 영화 제작도 하냐"며 묻자 강호동은 "아직 결혼을 안 했는데 남편이라고 했다. 그런데 황보라는 가만히 있는다"고 답해 폭소케 했다. 하지만 순간 당황한 황보라는 "남편이라고 하지마세요"라고 손사레를 치며 웃었다. 강호동은 "김용건 선생님이 해외 나가서 선물을 사면 아들 거 안 사고 보라 선물만 산다고 한다. 비결이 뭐냐"고 묻자 황보라는 부끄럽게 웃었고, 이어 이경규는 다시 한번 "며느리라고 하면 안 되는데"라고 말을 더듬어 웃음을 자아냈다. 

JTBC '한끼줍쇼' 캡처
JTBC '한끼줍쇼' 캡처

정만식은 이경규와 강호동 한마디 한마디에 깨알 리액션을 선보여 웃음을 안겼다. 정만식은 "여러명을 데리고 모아놓고 한명만 공략하면 영업의 왕이다"라며 즉석에서 영업판을 벌였다. 정만식은 "사장님 세제 얼마나 쓰시냐"며 "센 세제를 쓴다고 해서 다 없어지는거 아니다. 99프로가 아니다 1프로가 남아있는거다. 그래서 세제를 3개월에 한번씩 바꿔야 한다. 외제 좋아하지 마라"며 설득했다. 심지어 대폭 할인 비결까지 더해 완벽한 장사의 신 면모를 보였다.

하지만 이날 영업의 신은 황보라였다. 첫 집부터 한번에 한끼 허락이 떨어졌기 때문. 이사 온지 얼마 안 된 세 식구의 집에서 강호동과 황보라를받아준 것. 이들 부부는 달달한 애정을 자랑하며 러브스토리를 선보이자, 황보라 역시 차현우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황보라는 "교회에서 만난 사이"라며 "기도하다가 다리를 툭 쳤다"며 솔직하게 밝혀 눈길을 끌었다. 또한 이날 황보라는 부부에게 프러포즈를 물었다. 이들 부부는 사진프러포즈를 받았다는 사실을 밝혀 감동을 더했다. 이에 황보라는 "어머~"라며 부러워했고, "너무 멋있다"라며 로맨틱한 부부의 이야기에 동감했다. 

앞서 보인 자신감은 어디로 갔는지 정만식은 전직 판매왕 출신 경력이 무색하게 소극적이었다. 이에 이경규는 "너 판매왕 아니지?"라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노력 끝에 이경규와 정만식은 카페 사장에게 한 끼를 요청해 간신히 도착했다. 카페 주인은 과거 김현주, 홍은희, 비투비 등 연예인들의 스타일리스트로 10년간 일한 사실을 밝혀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정만식은 아내 린다에 대해 "뽀뽀를 하루에 40~50번 한다. 연락을 늦게 받거나 잘 안 받거나 돌겠다"며 황보라 만큼 사랑꾼임을 자랑해 훈훈함을 안기기도 했다. 

한편 '한끼줍쇼'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한끼줍쇼'는 하루를 살아가는 원동력, 소통의 매개체이기도 했던 우리네 저녁 밥상. 평범한 가정, 국민들의 저녁 속으로 들어가 저녁 한 끼 나누며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의 모습을 엿보고자 하는 프로그램이다. MC로는 이경규, 강호동이 진행을 이끌어간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