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인터뷰①] 넬(NELL) 김종완 “타이틀곡 ‘오분 뒤에 봐’, 사회생활 하면서 누구든 느끼는 감정 담은 곡”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0.10 08: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넬(NELL) 김종완이 타이틀곡 ‘오분 뒤에 봐’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7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서 넬 정규 8집 ‘COLORS IN BLACK’ 발매 기념으로 멤버들(김종완, 이정훈, 이재경, 정재원)과의 인터뷰가 진행됐다.

인터뷰에 앞서 타이틀곡인 ‘오분 뒤에 봐’를 잠시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 곡은 넬 특유의 섬세하고 몽환적인 사운드와 감성적인 노랫말이 담겼다.

음악을 듣고 난 뒤 김종완은 곡에 대해서 “가사는 지극히 현실적인 내용을 담았다.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일주일에 몇 번씩 보던 친구들을 한 달에 한 번으로 줄다가 일 년에 한두 번 보는 수준으로 줄어들더라. 물리적인 시간이 전부는 아니지만, 그런 아쉬움, 씁쓸함을 담은 곡”이라고 소개했다.

김종완 / 스페이스보헤미안 제공
김종완 / 스페이스보헤미안 제공

그러면서 “사실 저희가 언제 죽어도 이상할 나이가 아니”라며 잠시 웃어보였던 그는 “보면 20대에 세상을 떠나는 사람도 있고 하지 않나. 그러다보니 어찌보면 친구들을 만날 수 있는 시간이 물리적으로도 얼마 남지 않았겠구나 생각이 들어 쓴 곡”이라고 덧붙였다.

제목에도 담겨 있듯 곡 전반에 흐르는 ‘오분 뒤에 보자’는 내용에 대해서는 “어린 시절 스위스에 살 때가 있었는데, 단짝인 터키인 친구가 있었다. 그 친구가 집 근처에 와서 전화를 하거나 할 때 많이 쓰던 표현이 ‘See you in five’ 였다”고 소개했다.

이어 “이번에 곡 작업을 하면서 그 표현을 한국말로 했을 때 가장 어울리는 말로 옮겨봤다”며 “아마 사회생활을 하면서 누구든 한 번쯤 느끼는 감정이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3년 만에 발매되는 넬(NELL)의 정규 8집 ‘COLORS IN BLACK’은 10일 오후 6시에 발매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