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종합] ‘달리는 조사관’ 전노민, ‘목함지뢰사망사건’ 의 중심 이소위의 아버지…피해자 아버지 정은표에게 “인권위 진정 취소해라” 협박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10 00: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달리는 조사관’에서 전노민이 ‘목함지뢰사망사건’ 피해자 아버지 정은표에게 이요원과 최귀화에게 의뢰한 진정을 취소하라는 협박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9일 방송된 ocn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 에서는 군단장(전노민)이 ‘목함지뢰사망사건’ 피해자 정일병의 아버지(정일병)을 찾아왔다.

 

‘OCN ‘달리는 조사관’방송캡처
‘OCN ‘달리는 조사관’방송캡처

 

홍태(최귀화)는 퇴근 후에 술을 마시던 중에 오랜 인연이 있는 인권 변호사 우태선(김강현)을 만나게 됐고 이번에 뉴스에서 화제가 됐던 '목함 지뢰 사망사건'에서 사망한 정일병의 아버지 (정은표)를 만나게 됐다. 정일병의 아버지는 자신의 목함지뢰 폭발사고는 모두 조작된 사고라고 하면서 인권증진위원회(이하 인권위)에 진정을 하게 됐다. 

정일병의 아버지(정은표)는 홍태(최귀화)에게 “아들의 장례식장에서 국방부 장관(이경영)이 직접 찾아왔지만 군에서 쫓기듯이 장례를 진행했고 아들의 사체도 제대로 보지 못했다. 누군가의 수상한 제보 전화를 받게 됐다. 모두 조작됐으니 조사를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에 인권위의 조사관 윤서(이요원)과 홍태(최귀화)가 목함지뢰 사망사건의 사건 현장을 직접 찾아갔지만 군 사단장은 윤서와 홍태가 군대 안에서 벌어진 사건 조사를 위해서 사건 현장을 확인하겠다고 하자 거절을 했다. 이에 윤서(이요원)은 직권조사를 신청하게 됐고 인권위원장 경숙(오미희)와 국방부 장관(이경영)의 신경전을 이루어졌다.

둘은 조사관 지훈(김주영), 달숙(이주우)와 함께 현장에 갔고  군의 지나치게 비협조적인 태도에 의구심을 가지게 됐고 이틀의 조사기간 동안 아무 성과도 얻지 못했다.

하지만 윤서는 마지막 날 사건 현장에 있던 이소위가 자신이 당시 다쳤다는 뺨을 얘기하면서 위치를 반대로 말했고 “어떻게 자신이 다친 상처의 위치를 반대로 알고 있냐?”라고 하면서 수상하게 생각했다. 죽은 정일병의 아버지(정은표)도 이소위를 이상하게 생각한다는 것을 떠올렸다. 

또 군단장(전노민)이 ‘목함지뢰사망사건’ 피해자 정일병의 아버지(정은표)을 찾아왔는데 군단장(전노민)은 정일병의 아버지 군 선임하사였다.

정일병의 아버지는 자신의 선임하사였던 군단장을 만나게 되서 반가워 한 것도 잠시, 그가 자신의 아들 사건에서 가장 수상하다고 생각한 이소위의 아버지라고 밝히고 “이번 인권위 진정을 취소하라”는 협박을 받게 되면서 시청자들에게 궁금증을 자아내게 했다. 

‘달리는 조사관’ 은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한 평범한 인권증진위원회 조사관들이 그 누구도 도와주지 못했던 억울한 사연을 가진 사람들을 위해 싸워나가는, 사람 공감 통쾌극이다.

'화이트 크리스마스', '적도의 남자', '칼과 꽃' 등 감각적인 연출로 호평받은 김용수 감독과 백정철 작가가 의기투합을 한 작품으로 기대를 모으게 됐다. 

이요원(한윤서 역), 최귀화(배홍태 역), 장현성(김현석 역), 오미희(안경숙 역)이 주요인물로 나오면서 현실적인 공감케미를 보여주게 됐다.

또한 엄친아 사무관 부지훈 역에 배우 김주영, 통통튀는 신입조사관 이달숙 역에 이주우, 검사출신 대형 로펌 변호사 오태문 역에 심지호, 장동석 역에 장혁진, 현광호 역에 김뢰하가 연기를 했다. 

‘달리는 조사관’ 은 몇부작인지 궁금한 가운데 16부작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OCN ‘달리는 조사관’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OCN ‘달리는 조사관’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OCN 수목드라마 ‘달리는 조사관’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