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사야사' 양치승, 초등학생 때 살던 월계동서 만난 반가운 얼굴.."칠성이 기억하세요?"

  • 박성준 기자
  • 승인 2019.10.09 23: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준 기자] 헬스 트레이너 양치승이 초등학생 때 살던 동네를 방문했다가 당시 친구 어머니를 만난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양치승은 9일 방송한 TV조선 '부동산로드-이사야사(이하 이사야사)'에 출연해 안일권과 함께 자신이 어릴 때 살던 동네를 찾았다. 두 사람은 이 동네에서 그 때 그 시절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집들을 구경하며 어렸을 당시 추억을 떠올렸다.

TV조선 '이사야사' 방송화면 캡처.
TV조선 '이사야사' 방송화면 캡처.

오늘의 주인공 양치승은 자신이 헬스 트레이너인 만큼 연예계 자칭 싸움 1위 안일권을 초대해 함께 자신이 과거 살던 집을 구경했다.

양치승이 어릴 때 살던 노원구 월계동으로 향하면서 안일권이 "집에서 지원을 해 준 거냐"고 묻자 양치승은 "우리 집 부자였지. 집은 월세였고, 마음이 부자였어"라고 답했다. 그는 월계동에 도착하자 "초등학생 때 하교 후 천변에 벽돌을 쌓아 용돈벌이 하고는 했다"며 당시의 어려움을 회상했다. 월계동은 양치승이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7년간 산 동네다.

양치승은 갑자기 "여기 내 친구 아직 살 것 같은데?"라면서 벨을 눌렀다. 벨소리를 듣고 나온 아주머니를 향해 "칠성이(당시 아주머니가 치승을 부르던 이름) 기억 나시냐"고 물었고, 아주머니는 "기억난다. 양씨 아들 아니냐"고 되물었다. 그렇게 약 30년만에 재회한 친구 어머니와의 만남에서 서로의 안부와 소식을 물으며 기억을 되짚었다.

이어 50년 된 집에서 '고작' 35년을 산 과거의 이웃주민을 찾아 어린 시절 느낌이 물씬나는 집을 구경했다. 양치승은 안일권에게 "바로 이런 집이다. 그 때는 집집마다 앞마당에 '왕거미집'와 '제비집'이 있었다"고 말했다.

헬스 트레이너 양치승은 1975년생으로 현재 나이 44세다. 모델 겸 배우 김우빈, 배우 방성훈, 배우 최은주, 방탄소년단(BTS) 진 등 유명 스타들을 몸짱으로 만든 것으로 유명하다. 현재 강남구 논현동에서 500평대에 월 임대료 2000만원대의 헬스장을 운영하고 있다.

TV조선 '부동산로드-이사야사'는 매주 수요일 저녁 11시 방송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