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태양의 계절’ 오창석, 황범식 살해 혐의로 긴급 체포…하시은 경찰 참고인 조사에 “내 남편은 김유월이 아니라 오태양이다” (1)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09 20:0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태양의 계절’ 에서는 오창석이 최성재의 음모로 황범식 살해 혐의로 긴급 체포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9일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88회’에서 유월(오창석)이 재복(황범식)의 살해 혐의로 경찰에게 긴급체포됐다.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KBS2 ‘태양의 계절’ 방송캡처

 

지난 방송에서 광일(최성재)는 청소부를 매수해서 유월의 사무실에 재복을 죽인 약통을 숨기게 했다. 이어 경찰들이 유월의 방을 수색하고 살인 증거인 약통을 발견했고 민재(지찬)은 가족들에게 이 사실을 알렸다. 숙희(김나운)은 민재의 말을 듣고 할아버지가 유월이 지키지 않으면 유산을 물려주지 않는다고 했다라고 말했다.

기준(이수영)의 연락을 받은 정해(윤인조) 팀장은 시월(윤소이)에게 “유월이가 황사장님 살해 용의자로 긴급 체포됐대”라고 전했다. 시월은 증거물이 약통이 유월의 사무실에게 발견됐다는 사실을 알고 진짜 약통은 자신이 가지고 있다고 하며 태준(최정우)의 음모를 눈치챘다. 

또한 참고인으로 미란(이상숙)과 덕실(하시은)은 참고인 조사를 받게 되고 미란은 광일을 걱정하면서 침묵을 지켰다. 참고인 조사를 받게 된 덕실(하시은)은 경찰에게 제 남편은 김유월이 아니고 오태양이라고 소리를 지르면서 시청자들에게 놀라움을 줬다. 

‘태양의 계절’은 대한민국 경제사의 흐름과 맥을 같이 하는 양지그룹을 둘러싼 이기적 유전자들의 치열한 왕자게임으로 오태양-김유월 역에 배우 오창석, 윤시월 역에 윤소이, 최광일 역에 최성재, 채덕실 역에 하시은이 연기했다. 

KBS2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태양의 계절’ 은 월요일~금요일 밤 7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