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주간아이돌’ 스트레이 키즈 필릭스X방찬X승민, ‘최강 유닛 결정전’ 승…현진 “애교 대기실에서 몇 개 만들어 놔”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10.09 18: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주간아이돌’에서 스트레이 키즈가 ‘최강 유닛 결정전’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9일 방송된MBC every1, MBC 뮤직 동시방송 ‘주간아이돌’에서는 조세호, 광희, 남창희 진행으로 아이돌 그룹 스트레이 키즈(Stray Kids)의 '최강유닛 결정전'을 하게 됐다. 

 

MBC every1 ‘주간아이돌’방송캡처
MBC every1 ‘주간아이돌’방송캡처

스트레이 키즈 멤버들은 리더인 필릭스, 리노, 우진과 함께 유닛 결성 게임을 통해 유닛이 가려졌다.

리더로 선출된 멤버들과 구성원 멤버들은 그 동안 보여주지 않았던 끼와 매력을 발산하며 팬들을 실망시키지 않았다. 

필릭스의 팀이 된 보컬 승민은 부드러운 음색과 반전되는 속사포 랩으로 색다른 매력을 발산하게 됐고 스트레이 키즈 멤버들은 “처음 보는 모습이다”라고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보컬부터 랩까지 다재다능한 멤버 한은 프리스타일 랩을 자유자재로 뽐냈고 초고음의 모습을 보여주며 소찬휘의 'Tears'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필릭스는 NCT DREAM의 'BOOM'을 완벽하게 소화했고 현진은 평소 애교를 힘들어했는데 MC 조세호가“ 애교를 연습하냐?”라고 묻자 “대기실에서 몇개 만들어 놔요. 윙크도 말하다가 중간에 한번 씩 해 준다”라고 고백하며 윙크를 발사하며 남다른 귀여움을 보여줬다.

또 필릭스, 방찬, 승민팀이 '최강 유닛 결정전'에서 승리를 하면서 시청자들에게 감탄사를 자아내게 했다. 

MBC every1, MBC뮤직 동시방송 ‘주간아이돌’는 매주 수요일 오후 5시에  방송되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