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 공효진 괴롭힌 ‘피로회복제 병’ 범인 아냐…’반전’

  • 유혜지 기자
  • 승인 2019.10.09 14: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혜지 기자] ‘동백꽃 필 무렵’ 까불이의 정체가 관점 포인트로 작용하는 가운데 동백(공효진)이 유독 불편함을 드러냈던 피로회복제 병의 비밀이 3일 밝혀졌다.

앞서 동백은 자신의 가게인 까멜리아 주변에 자꾸만 쌓이는 피로회복제 병을 보며 “아, 누가 이걸 자꾸 버려. 나 이거 진짜 싫은데”라고 싫은 내색을 표했다. 항상 사람 좋은 척을 했던 동백이기에 더욱 눈길이 가는 장면이었다.

그리고 지난 2일 방송에서 검은 옷의 인물이 까멜리아 공병 수거함에 피로회복제 병을 버리고 가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후 동백의 집을 어슬렁 거리던 의문의 인물은 용식(강하늘)의 등장에 황급히 사라지며 피로회복제 병을 떨어뜨렸다. 단숨에 그를 까불이라고 의심한 용식은 뒤를 쫓았고, 급기야 의문의 인물의 손을 낚아챔에 따라 궁금증을 자아냈다.

KBS

의문의 인물은 다름 아닌 동백의 엄마 조정숙(이정은). 익숙한 얼굴을 한 채 익숙한 번호가 적힌 팔찌를 찬 그는 웅산파출소로 이송됐다. 그러나 정숙의 손 지문은 닳아 없어져 신원 확인조차 어려운 상태였고, 초조해 보이는 정숙은 제 손톱 살을 뜯어내며 피까지 흘렸다. 그런 정숙의 팔찌에 적힌 번호는 까멜리아 번호. 전화를 받은 동백. 깜짝 놀란 동백은 나레이션을 통해 “잊고 살던 이름을 27년 만에 들었다”고 심경을 밝혔다.

급하게 쫓아간 파출소에는 정숙이 피로회복제를 마시며 동백을 기다리고 있었다. 한 병을 말끔히 비운 정숙은 새로운 피로회복제를 마시려다 동백에 제지 당했다. 동백은 “이것만 봐도 구역질 난다”며 피로회복제 병에 불편함을 드러냈다.

동백이 그렇게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야 했던 이유가 밝혀졌다. 피로회복제의 불편한 기억은 까불이가 아닌 엄마와 얽힌 기억이었다. 정숙은 동백이 7살이었던 여름, 동백을 고아원에 맡겼다. 동백꽃이 가득한 원피스를 입힌 딸에게 피로회복제 한 상자를 쥐어주고서. 그는 “엄마에 대해 물어도 말하지 마라. 네 이름도 ‘동백’이라고 하라”며 동백에게 말했고, 동백은 이를 지켰다. 동백꽃이 만개할 무렵 태어났다는 동백은 고아원에 버려졌던 계절, 여름으로 출생 신고 됐다. 어쩌면 동백의 인생이 꼬인 시작점이기 떄문에 동백은 피로회복제 병이 마냥 불편할 수밖에 없었던 것.

한편 가수 오왠(O.WHEN)이 ‘동백꽃 필 무렵’ OST 두 번째 주자로 나섰다. 오왠이 부른 OST ‘Loser’는 러프하면서도 쓸쓸한 목소리로 사랑 앞에 루저라고 고백하는 한 남자의 감정을 표현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