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청일전자 미쓰리’ 혜리, 류준열과 열애 후 한층 러블리해진 비주얼…‘결별 없는 만남 ing’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10.09 11: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청일전자 미쓰리’에 출연 중인 혜리가 더욱 사랑스러워진 비주얼로 근황을 공유했다. 

8일 혜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별다른 멘트 없이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혜리는 가을 느낌이 물씬 풍기는 트렌치코트를 매치한 모습으로 귀엽게 웃고 있다. 작은 얼굴과 뚜렷한 이목구비가 팬들의 마음을 심쿵하게 만들었다. 

누리꾼들은 “오늘 판소리복서도 보러 갈게요~”, “혜리 언니 진짜 사랑스럽다”, “빨리 차기작도 주세요” 등 애정 가득한 반응을 보였다. 

1994년생으로 올해 나이 26세가 된 혜리는 지난 2010년 걸스데이 EP앨범 ‘Girl`s Day Party #1’로 데뷔했다. 

혜리 인스타그램

이후 걸스데이로 ‘달링’, ‘여자대통령’, ‘말해줘요’, ‘링마벨’ 등을 발매, 귀여우면서도 섹시한 매력으로 남성들의 워너비로 자리매김했다. 그중 혜리는 막내로 톡톡튀는 매력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고, ‘진짜 사나이’에서 역대급 애교를 선보이며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다재다능한 매력을 보유한 혜리는 가수 활동과 더불어 ‘응답하라 1988’에서 첫 연기 도전에 나섰다. 

드라마 속 덕선이로 완벽하게 분한 그는 실감나는 연기를 보여주며 바로 스타덤에 올랐고, 함께 호흡을 맞춘 류준열과 실제 연인으로 발전했다. 두 사람은 최근 결별설에 휩싸이기도 했지만, 류준열이 공식석상에서 혜리와 잘 만나고 있다고 직접적으로 언급하며 결별설에 대해 일축했다. 

최근 예능 활동에 주력 중인 혜리는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서 독보적인 매력으로 웃음을 책임지고 있다. 예능에 이어 드라마 ‘청일전자 미쓰리’와 영화 ‘판소리복서’로 대중들을 만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