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자유한국당 이종구, 국감 참고인에게 ‘또XX’ 욕설 파문…여상규 이어 이틀 연속 막말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10.09 08: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자유한국당 이종구 의원이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중소벤처기업부 국정감사서 참고인에게 욕설을 한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되고 있다.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산업위원장인 이종구 의원은 지난 8일 참고인으로 출석한 이정식 중소상공인살리기협회 회장의 발언이 끝난 직후 증인과 참고인 신문이 마무리되는 과정서 욕설을 했다.

그는 “증인들은 돌아가셔도 좋습니다”라고 말한 뒤 혼잣말로 “검찰개혁까지 나왔어. 지X, 또XX 같은 XX들”이라고 웃으며 중얼거렸다.

이종구 / 연합뉴스
이종구 / 연합뉴스

이에 앞서 이 회장이 “처음 유통산업발전법 문제로 (이마트를) 고발했는데 검찰이 조사조차 하지 않아 지방 권력과 결탁한 부분이 아닌가 강한 의심이 든다”며 “검찰 개혁이 필요하다”고 말한 바 있다.

해당 욕설은 국회방송 마이크에 고스란히 담겨 중계됐고,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의원은 국감이 끝나기 직전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해 이종구 의원에게 유감 표명을 촉구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검찰개혁 부분에 대해) 정치의 장이 아니니까 그렇게 이야기하는 것은 과하지 않느냐는 표현을 한 것은 사실”이라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도 “욕설을 했단 것은 기억이 잘 안 나고 들으신 분도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7일에는 자유한국당 여상규 법사위원장이 더물어민주당 김종민 의원에게 ‘X신’이라는 욕설을 해 파문이 인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