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구가의 서’ 윤세아, 세월 흘러도 미모는 여전…‘20대 같은 근황’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10.09 08:0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구가의 서'가 재방송되며 출연 배우 윤세아의 근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윤세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ㅎㅎㅎ재미지게 살자!우린 오늘도 예쁘다!셀카포기!"라는 말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윤세아는 깜찍한 표정과 함께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또한 윤세아는 '구가의 서' 출연 당시와 비교해 크게 달라지지 않은 동안 외모를 자랑하며 시선을 끌기도 했다.

윤세아 인스타그램
윤세아 인스타그램

이에 네티즌들은 "천사같아", "너무 예뻐요", "옷 잘 어울려요", "셀카 포기해도 언니 얼굴이 예뻐서 다 괜찮아요", "막 찍어도 예쁨" 등 다양한 내용의 댓글을 남겼다.

올해 나이 42세인 윤세아는 지난 2005년부터 연기자 생활을 이어오고 있다. 윤세아는 데뷔 이후 '프라하의 연인', '신사의 품격', '비밀의 숲', '그냥 사랑하는 사이', '스카이 캐슬' 등의 작품에 출연하며 꾸준히 이름과 얼굴을 알렸다.

윤세아는 과거 '구가의 서' 출연 당시 대상단을 이끄는 의문의 여인 자홍명 역을 연기했다. '구가의 서'에 출연한 윤세아는 이승기, 수지, 유연석, 이유비 등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최근 윤세아는 '삼시세끼 산촌편'에 출연하며 대중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또한 최근 방송을 시작한 tvN 새 드라마 '날 녹여주오'에서 활약 중이다.


추천기사